[특징주] 엔씨소프트, 실적 호조 전망에 장중 52주 신고가

엔씨소프트가 호실적을 이어갈 것으로 전망되면서 15일 장 초반 52주 신고가를 기록했다.

이날 오전 9시 25분 현재 유가증권시장에서 엔씨소프트는 전 거래일보다 0.82% 오른 61만5천원에 거래되고 있다.

장중 한때는 61만9천원까지 올라 52주 신고가를 새로 썼다.

김동희 메리츠종금증권 연구원은 이날 엔씨소프트 분석 보고서에서 "4분기 영업이익이 전년 동기 대비 91.5% 증가한 2천156억원으로 시장 전망치(1천864억원)를 상회할 것"이라며 "'리니지2M'은 작년 11월 출시 이후 국내 게임 시장 장악에 성공했다"고 평가했다.

김학준 키움증권 연구원도 "엔씨소프트의 4분기 실적은 2018년 1분기 이후 최고치를 기록할 것으로 전망되고 '리니지2M'의 글로벌 진출과 신작 출시가 예상됨에 따라 기대치가 더 커질 것"이라며 목표주가를 종전 65만원에서 77만원으로 올렸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