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움캐피탈·두산인프라코어 이어
모집액 이상의 투자 수요 확보
마켓인사이트 1월 14일 오전 4시39분

가라앉았던 비우량 회사채 투자심리가 차츰 살아나고 있다. 키움캐피탈과 두산인프라코어(4,200 -4.11%)에 이어 AJ네트웍스(4,090 -3.65%)도 모집액 이상의 투자 수요를 모으는 데 성공했다.

14일 투자은행(IB)업계에 따르면 AJ네트웍스가 400억원 규모 회사채를 발행하기 위해 진행한 수요예측(사전청약)에 670억원의 매수 주문이 들어왔다. 200억원씩 모집한 2년물과 3년물에 각각 450억원, 220억원이 모였다. 신영증권, KB증권, NH투자증권이 발행 주관을 맡았다.

증권사 소매판매부서에서 매수 주문의 대부분을 넣은 것으로 알려졌다. 비교적 높은 금리를 눈여겨본 개인투자자들이 증권사를 통해 투자에 나섰다. AJ네트웍스는 이번 수요예측에 앞서 투자자들에게 2년물은 최대 연 3.3%대, 3년물은 최대 연 3.8%대 금리를 제공하겠다는 계획을 내놓았다. 이 회사의 신용등급은 10개 투자적격등급 중 여덟 번째로 높은 ‘BBB+’다. 과거보다 낮아지긴 했지만 연 1%대에 그치는 은행 정기예금 금리에 비해선 매력적인 수익률이란 평가다.

앞서 회사채 수요예측을 진행했던 키움캐피탈과 두산인프라코어 역시 같은 이유로 개인들의 매수세가 몰려 투자 수요를 모으는 데 성공했다. 키움캐피탈은 연 3%대 금리(2·3년 만기)를 앞세워 모집액(350억원)의 두 배가 넘는 940억원을 모았다. 최고 연 4.4% 금리를 제시했던 두산인프라코어 회사채(2년물 500억원)에도 740억원의 매수 주문이 들어왔다. 키움캐피탈의 신용등급은 AJ네트웍스와 같은 ‘BBB+’, 두산인프라코어는 이보다 한 단계 낮은 ‘BBB’다.

비우량 회사채 투자심리가 다소 회복되자 채권시장에선 지난해 하반기 잇달아 쓴맛을 봤던 대한항공(22,300 -2.83%)이 투자 수요를 모을 수 있을지 관심을 보이고 있다. 지난해 7월(2500억원)과 11월(1700억원) 모집액에 한참 못 미치는 매수 주문을 받았던 대한항공은 다음달 초 1000억원어치 채권 발행을 준비하고 있다.

IB업계 관계자는 “지금까지 발행에 나선 BBB급(신용등급 BBB-~BBB+) 기업들은 조달 금액이 많지 않았기 때문에 증권사 소매판매 수요만으로도 모집액을 채울 수 있었다”며 “대한항공이 수요 확보에 성공해야 비우량채 투자심리가 확실히 회복됐다고 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진성 기자 jskim1028@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