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LED 잇는 차세대 디스플레이
美·日·獨 장비 업체들 주가 급등
한국 상장사는 아직 개발 단계
마이크로 발광다이오드(LED) 관련주가 글로벌 증시에서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다.

최근 막을 내린 세계 최대 전자쇼 ‘CES 2020’에서 가장 주목받은 차세대 디스플레이 기술이기 때문이다.

지난 13일 미국 나스닥시장에서 코히런트는 5.30% 오른 176.50달러에 마감했다. 최근 한 달 동안 12.51%, 1년 새 53.05% 올랐다. 이 회사는 마이크로 LED를 사파이어 웨이퍼에서 분리할 때 쓰는 레이저 절단 장비 등을 제작한다.

중국 AMEC(최근 한 달 상승률 61.45%), 독일 아익스트론(19.12%), 미국 비코(6.84%) 등 다른 마이크로 LED 장비주도 각국 증시에서 상승폭이 컸다.

마이크로 LED는 유기발광다이오드(OLED)의 뒤를 이을 차세대 디스플레이 기술 중 하나다. 적색, 녹색, 청색의 빛을 내는 LED를 한 변의 길이가 수십 마이크로미터(㎛)에 불과할 정도로 작게 만들어 붙인 디스플레이다. 소자 수명이 길고, 화면 크기를 얼마든지 키울 수 있어 OLED의 단점을 극복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한국 상장사 중에선 서울반도체(14,950 -5.68%) 루멘스(2,020 -2.42%) 참엔지니어링(1,290 -8.19%) 등이 마이크로 LED 기술과 장비를 개발하고 있다. 하지만 삼성전자(54,200 -3.04%) 등 대형 업체의 공급망에 속한 업체는 대부분 해외 기업이거나 국내 비상장사다.

상용화에 상당한 시간이 걸리는 만큼 지나친 기대는 금물이라는 지적도 나온다. 김현수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CES가 열릴 때마다 마이크로 LED주가 오르는 일이 최근 몇 년간 반복되고 있다”며 “기술적 난관이 큰 만큼 조금 더 두고 볼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임근호 기자 eig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