헬릭스미스(62,100 -0.80%)는 임상시험에 필요한 핵심 부문들 중 3개 분야를 담당할 전문가를 영입했다고 14일 밝혔다.

월리엄 프랭크 박사는 템플대 의대를 졸업한 내과 전문의다. 스미스클라인 산도즈 노바티스 등 임상개발 전반에서 수십년 경력을 쌓은 임상 개발 및 운영 분야 전문가란 설명이다. 프랭크 박사와 함께 임상 및 허가 관련 각종 보고서를 전문적으로 작성하고 관리할 제인 고슬린 박사도 영입했다. 고슬린 박사는 30년간 임상 비임상 허가 등 모든 분야에 관련한 의학문서 작성가로 일해 왔다.

고슬린 박사는 "헬릭스미스는 혁신의약을 개발하기 때문에 의료문서 작성이 매우 중요하다"며 "미 식품의약국(FDA)과 같은 규제 당국은 물론, 의사들로 구성된 의료시장과 제약 기업들에게 어필할 수 있는 고품질 문서 작성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헬릭스미스는 두 박사를 영입함에 따라 지난 4개월 간 정비해 온 임상개발 조직의 큰 그림을 완성했다고 했다. 임상개발 조직은 크게 임상전략과 분석(CSA), 약물 안전 및 규제(DSR), 임상운영(CTE) 등 3개 부문으로 나뉜다. 임상개발 조직에는 현재 약 30여명이 참여하고 있다.

김선영 대표는 "이제 후속 임상시험들을 시작할 준비가 거의 끝나가고 있다"며 "임상 조직의 확대와 업그레이드를 통해 후속 임상3상들에서는 반드시 성공하겠다"고 했다. 김 대표는 임상개발 본부장으로서 미국의 임상개발 조직을 지휘하고 관리·감독하고 있다.

한민수 한경닷컴 기자 hm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