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장 재정에 기준금리 인하 영향
작년 채권발행 9.1% 증가…국채·회사채가 주도

지난해 정부의 확장재정 기조와 기준금리 인하 영향으로 국채와 회사채 발행이 큰 폭으로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13일 금융투자협회가 발표한 '2019년 장외채권시장 동향'에 따르면 지난해 채권발행 규모는 686조8천억원으로 전년보다 9.1%(57조1천억원) 증가했다.

특히 국채 발행이 166조1천억원으로 전년보다 45.0%(51조6천억원) 늘었다.

통안채는 11.1%(17조8천억원) 줄어든 142조1천억원이 발행됐다.

금융채는 안심전환대출 주택저당증권(MBS) 발행 등이 은행채 발행 제한 요인으로 작용해 발행액이 0.7%(1조3천억원) 증가한 192조4천억원 수준에 머물렀다.

회사채는 금리 하락에 따른 기업들의 자금 조달 수요 증가로 15.1%(12조원) 증가한 91조7천억원어치가 발행됐다.

회사채의 대부분을 차지하는 무보증회사채 발행액이 91조6천억원으로 15.7%(12조4천억원) 늘었다.
작년 채권발행 9.1% 증가…국채·회사채가 주도

회사채 등급별로는 AA등급(34조3천억원)과 AAA등급(11조4천억원) 등 AA등급 이상이 45조7천억원으로 전체 발행액의 절반가량을 차지했고, A등급은 15조4천억원, BBB등급 이하는 3조2천억원, 사모 등 기타 채권은 27조3천억원가량 발행됐다.

장외채권 연간 거래량은 4천621조8천억원으로 전년보다 3.0%(141조3천억원) 감소했다.

종류별로는 통안채와 국채 거래량이 각각 21.3%, 3.1% 줄었고, 금융채와 회사채 거래량은 각각 11.7%, 38.4% 늘었다.

외국인의 채권 순매수 규모는 국채 27조1천억원, 통안채 27조6천억원 등 총 56조2천억원으로 전년(54조2천억원)보다 증가했다.

지난해 말 기준 외국인의 국내 채권 보유잔고는 123조9천억원으로 1년 전보다 10조1천억원 늘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