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160조 항암 신약 시장, 초대형 신약개발 긴급 정보 입수 확인 (종목 보기)



미국과 중국의 무역분쟁등으로 증시 환경이 불리해지는 가운데 시장의 관심주는 단연 실적 개선주로 향한다. 올해 첫 매출 1조원 돌파가 유력한 회사로 관심이 쏠리는 이유는 바로 이것이다.

2019년 셀트리온헬스케어와 셀트리온 형제는 나란히 1조 클럽에 가입했다.





▶▶[단독] “美 시장 진출” 90조 FDA 임상 허가 세포개선 기술수출 제약株 (공개)


셀트리온헬스케어: 셀트리온 복제약(바이오시밀러)의 해외 마케팅과 유통을 맡고 있다. 셀트리온 바이오시밀러 판매 증가로 매출이 나란히 뛰고 있다. 이들의 매출은 셀트리온의 바이오시밀러 3총사(램시마·트룩시마·허쥬마)가 책임지고 있다. 램시마를 자가 투여할 수 있도록 제형을 변경한 '램시마SC'가 지난달 26일 유럽의약품청(EMA)에서 판매허가 승인을 얻으면서 내년 전망도 밝다.



이렇듯 실적 개선이 기대되는 바이오 종목들에 대한 기대감이 높아지는 가운데, 최근 유진투자증권은 2020년 제약·바이오 산업 전망을 통해 K-바이오의 엔진이 바이오시밀러라는 평가를 내렸다.

현재, 글로벌 제약바이오 시장에서의 국내 업체들의 존재감은 미약하지만 바이오시밀러 시장에 한정한다면, 셀트리온과 삼성바이오가 시장을 주도하고 있다.



두 업체의 합산 바이오시밀러 매출액은 2018년 1.1조원, 점유율 15%에서 2023년 5.7조원, 점유율 25%를 기록할 것으로 예상했다.

셀트리온의 경우 램시마SC의 성공이 가치의 재평가 유발할 것이라고 봤으며 셀트리온 헬스케어 역시 램시마SC 직판 효과로 이익률 개선 예상했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생산능력 측면에서는 CMO 글로벌 1위업체이며, 바이오시밀러 사업을 하는 관계사인(지분율 50%) 삼성바이오에피스도 바이오시밀러 판매 확대로 올해부터 턴어라운드를 기록하고 있고, 내년부터는 폭이 커진다고 분석했다.



현재 엑스원 공개방송에서는 이러한 2020년 실적 개선 바이오시밀러주 3선을 공개할 예정이다.

2020년 주식시장에서 새로운 기회를 찾고있는 개인 투자자분들이라면 엑스원 증권방송에서 함께하시기 바란다.



▶▶ 임상 3상 성공 임박… FDA 판매 허가 ‘이 곳’ 시세 폭등 전 극비 긴급 공개 (클릭)

매출 1조 클럽 달성!, 2020년 이 종목을 놓치지 마라!





삼성전자(57,900 +1.94%), 에이치엘비(91,700 +6.01%), KPX생명과학(6,660 +8.29%), SK바이오랜드(22,550 +4.64%), 한국화장품(13,650 +5.81%)

무료상담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