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시풍향계] 미중 무역합의 서명·이란사태 추이 주목

이번 주(13∼17일) 국내 증시는 미중 무역 합의 서명과 이란 사태 동향에 주목할 전망이다.

앞서 중국 상무부는 류허(劉鶴) 중국 부총리가 미중 무역 1단계 합의 서명을 위해 13∼15일 워싱턴을 방문한다고 지난 9일 정례 브리핑을 통해 밝혔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작년 말 트위터를 통해 오는 15일 백악관에서 미중 무역 합의 서명식이 열릴 것이라고 언급하기도 했다.

예정대로 합의안 서명이 이뤄진다면 그동안 세계 경제를 짓눌러 온 미중 무역 분쟁은 일시적·제한적으로나마 휴전 국면에 들어가게 된다.

이에 따라 신흥국을 중심으로 주가 상승 모멘텀이 발생하면서 모처럼 '1월 효과(연말·연초에 주가가 강세를 나타내는 현상)'를 기대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문가들은 내다봤다.

반도체 대형주의 '질주'도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국내 양대 반도체 기업인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가 잇따라 사상 최고가를 경신한 가운데 글로벌 반도체 업황 회복에 대한 기대감은 커지고 있다.

아울러 오는 13일부터는 세계 최대 규모의 헬스케어 투자 유치 행사인 'JP모건 헬스케어 콘퍼런스'가 개최되면서 중·소형 바이오주 역시 수혜를 볼 전망이다.

그러나 미국과 이란의 갈등에 따른 불확실성이 잔존한다는 지적도 나온다.

트럼프 대통령이 이란에 대한 군사력 사용을 원하지 않는다고 말하면서 투자자들의 불안감은 다소 누그러졌지만, 친 이란 시아파 무장 세력의 추가 도발 가능성과 미국의 호르무즈 해협 파병 요구 등은 여전히 시장에 부정적인 요인이다.

이에 따라 향후 미국과 이란 사이 갈등은 낙관과 비관을 오가는 '시소게임' 구도로 진행될 가능성이 크다고 증권가는 전망했다.

증권사들이 지난 10일 낸 주간 전망 보고서에서 제시한 이번 주 코스피 예상 등락 범위는 NH투자증권 2,160∼2,240, 하나금융투자 2,150∼2,200 등이다.

국내외 주요 경제지표 발표와 이벤트 일정(국내시간 기준)은 다음과 같다.

▲ 13일(월) = 미국 12월 전미자영업연맹(NFIB) 소기업낙관지수
▲ 14일(화) = 미국 12월 소비자물가지수, 중국 12월 수출, 에릭 로젠그렌 미국 보스턴 연은 총재 연설, 라파엘 보스틱 애틀랜타 미국 연은 총재 연설
▲ 15일(수) = 한국 12월 수출물가지수, 한국 12월 실업률, 미국 1월 뉴욕주 제조업지수, 유럽 11월 산업생산, 에스터 조지 미국 캔자스시티 연은 총재 연설, 구로다 하루히코(黑田東彦) 일본은행(BOJ) 총재 연설
▲ 16일(목) =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 베이지북 발간, 미국 12월 소매판매
▲ 17일(금) = 한국 1월 금융통화위원회, 중국 4분기 국내총생산(GDP), 중국 12월 광공업생산, 중국 12월 고정자산투자, 중국 12월 소매 판매, 미국 12월 광공업생산 (도움말 = NH투자증권, 하나금융투자)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