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광약품(13,300 +1.53%)은 유럽에서 진행 중인 'JM-010' 임상 2상의 첫 환자에게 투약이 시작됐다고 10일 밝혔다.

JM-010은 파킨슨병 치료제인 레보도파로 인한 이상운동증을 치료하기 위해 개발되고 있다. 부광약품의 자회사인 덴마크 바이오벤처 콘테라파마에서 개발한 신약후보물질이다. 레보도파를 장기간 복용할 경우 90% 확률로 이상운동증이 발생한다. 현재 유럽에서는 이를 치료하는 약이 발매돼 있지 않은 상황이다.

부광약품 관계자는 "이번 첫 환자 투약을 계기로 앞으로 임상시험에 속도를 내 파킨슨병 환자들에게 이상운동증 필수 치료제로 제공될 수 있도록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JM-010의 유럽 2상 결과는 내년에 나올 것으로 예상 중이다.

한민수 한경닷컴 기자 hm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