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금융투자는 3일 롯데푸드(372,500 0.00%)에 대해 지난해 실적 부진으로 주가가 역사적 하단까지 하락했지만, 단기 주가 모멘텀은 부재하다고 진단했다. 투자의견 매수, 목표주가는 53만원을 유지했다.

심은주 연구원은 "지난해 4분기 매출액 및 영업이익은 각각 4237억원, 17억원으로 추정한다"며 "2018년 4분기 육가공 HMR 관련 프로모션 비용이 투하됐기 때문에 기저효과를 기대해 볼 만 하지만, 계절적 비수기인 만큼 유의미한 이익 개선은 아니다"라고 판단했다.

그는 "유지·식품 부문 매출액은 전년대비 1% 증가, 이익은 전년 수준이 예상된다"며 "빙과·파스퇴르 부문 매출액은 전년수준이 예상되며, 국내 조제분유는 수요 부진이 이어지나 중국 수출액 60~70억원이 반영되면서 매출 둔화를 일부 상쇄할 전망"이라고 분석했다.

올해는 수익성 개선에 초점을 맞추면서 연결 매출액 1조8306억원, 영업이익 574억원을 거둘 것으로 예상했다. 심 연구원은 "올해 상반기는 유지 판매가격 효과와 하반기는 육가공 부분 기저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며 "국내 돈가 추이가 관건이지만 수입 비축 물량을 5~6개월 보유 중인 것으로 파악된다"고 설명했다.

이어 "올해 실적 측면에서 기저효과를 기대할 수 있겠지만 단기 주가 모멘텀은 부재하다"며 "긴 호흡의 접근이 필요해보인다"고 덧붙였다.

고은빛 한경닷컴 기자 silverligh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