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재철 금투협회장 취임식

금융당국·정부·국회 사이에서
'적극적 협상자' 역할 하겠다
나재철 금투협회장 "사모펀드·부동산 PF 규제완화 건의할 것"

나재철 신임 금융투자협회장(사진)이 사모펀드, 부동산 프로젝트파이낸싱(PF) 등에 대한 규제 완화를 당국에 건의하겠다고 밝혔다.

나 회장은 2일 금융투자협회에서 열린 취임식에서 “한국의 자본시장은 은행 중심의 금융정책, 신사업 발굴에 비우호적인 규제 때문에 다른 금융선진국에 비해 더딘 성장세를 보여왔다”며 “사모펀드, 부동산 PF 규제 등 시장 전반에 대한 규제 정책의 노선 변경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 외에도 자본시장 역할 강화를 위해 기금형 퇴직연금 도입, 모험투자 및 혁신기업 발굴이 가능한 금융생태계 조성, 시장의 자율규제를 통한 불완전 판매 근절 등의 과제를 제시했다.

협회 차원의 적극적이고 선제적인 움직임도 예고했다. 나 회장은 “그간 금융투자협회는 시장친화적인 제도 마련을 위해 노력했지만 금융당국, 정부, 국회 사이에서 ‘조율자’ 역할에 집중해왔다”며 “이제는 ‘적극적인 협상자’ 역할을 수행해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능동적으로 대안을 고민해 회원사와 정부 모두가 납득할 정책을 선제적으로 제시하겠다는 포부다.

협회 운영 방향으로는 제구포신(除舊布新, 묵은 것을 버리고 새로운 것을 펼친다)을 제시했다. 회원사 지원을 우선으로 하며 신속한 의사결정과 비용 효율화를 추구하겠다고 약속했다.

나 회장은 다음주 금투협 회원사 대표들과 간담회를 열고 업계 의견을 들을 예정이다.

한경제 기자 hankyu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