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금융투자는 30일 이번달 신세계(236,000 -5.22%)의 기존점은 성장을 이어가는 반면 롯데쇼핑(95,200 -3.45%)은 부진할 것이라고 진단했다.

박종대 연구원은 "12월 신세계의 기존점은 전년 대비 5% 성장하는 반면 현대백화점(70,900 -0.56%) 0%, 롯데쇼핑 -3% 수준으로 예상한다"며 "신세계는 명품 비중이 가장 크기 때문에 상대적으로 성장률이 가장 우위에 있으며, 롯데쇼핑은 일본 상품 불매운동 영향이 아직도 이어지고 있는 듯 하다"고 분석했다.

4분기 신세계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11% 증가한 1490억원으로 추정했다. 그는 "실제로는 100억원 정도 더 나올 가능성이 크며, 백화점은 인천점 철수에도 기존점 성장률이 워낙 높다"며 "3분기부터 본격 시작된 비용효율화 작업 영향으로 영업이익이 1000억원 이상 될 수 있다"고 내다봤다.

다른 자회사도 긍정적이다. 신세계인터내셔날(183,500 -4.18%) 영업이익은 비디비치 판매호조로 250억원을 거둘 것으로 전망했다. 신세계시티의 메리어트 호텔 투숙률도 85%에 달하고 있는 상황이다. 신세계DF도 매출이 전년 동기보다 30% 증가하면서 영업이익 130억원 수준을 달성할 것으로 예상했다.

현대백화점에 대해선 "4분기 영업이익은 990억원으로 50억원 정도는 더 나올 수 있을 듯 하다"며 "11월 기존점 성장률이 좋았고, 면세점은 일 매출 10월(21억원) 11월(24억원)에 이어 12월엔 25억원까지 증가한 것으로 파악된다"며 "4분기 면세점 영업손실이 150억원 이하로 발표될 경우 사업 불확실성은 크게 줄어들 수 있다"고 진단했다.

롯데쇼핑은 4분기 영업이익 1870억원을 낼 것으로 전망했다. 박 연구원은 "영업이익의 대부분을 기여하는 백화점 사업이 2000억원 정도는 이익을 낼 것으로 기대한다"며 "대형마트와 슈퍼 부문은 손실이 크지만, 전년도 손실이 워낙 컸기 때문에 더 나빠지진 않을 듯 하다"고 설명했다.

이어 "롯데하이마트(21,100 -3.87%)는 소폭 감익이 예상되지만 홈쇼핑이 증익하면서 하이마트 부진을 상쇄할 듯 하다"며 "시네마는 겨울왕국2, 82년생 김지영 배급까지 좋아서 비수기에도 이익이 좋았다"고 덧붙였다.

고은빛 한경닷컴 기자 silverligh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