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현대모비스 시총 순위 상승…한전·SKT 하락
[2019 증시결산] SK하이닉스 시총 56% 증가…대기업 중 증가율 1위

올해 주식시장에서 SK하이닉스 시가총액이 50% 넘게 늘어 시가총액 최상위권 대기업 중 가장 높은 증가율을 나타냈다.

또 시총 순위에서 네이버와 현대모비스가 약진한 데 비해 한국전력과 SK텔레콤 등은 하락했다.

30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이날 종가 기준으로 SK하이닉스 시총은 68조5천50억원으로 작년 말보다 55.54% 증가, 유가증권시장(코스피) 시총 1~20위 종목 중 증가율 1위를 기록했다.

이어 네이버 시총이 30조7천377억원으로 1년 동안 52.87% 늘었고 시총 부동의 1위인 삼성전자는 333조1천139억원으로 44.19% 증가했다.

삼성전자 우선주인 삼성전자우(42.99%)와 현대모비스(31.92%), LG생활건강(14.53%), 삼성바이오로직스(12.03%)도 두 자릿수의 증가율을 보였다.

이에 비해 바이오 대장주인 셀트리온은 시총이 16.78% 줄어 20개 종목 중 시총 감소율이 가장 높았다.

이어 한국전력(-16.01%), SK텔레콤(-11.69%)도 두 자릿수 이상 시총이 크게 줄었다.

이처럼 대기업들의 시총 증감이 엇갈리면서 시총 순위도 요동쳤다.

작년 말 11위였던 네이버는 4위로 7계단 껑충 뛰었고 현대모비스도 작년 말 15위에서 올해 말 7위로 8계단이나 뛰어올랐다.

반면, 한국전력은 9계단(9위→18위), SK텔레콤은 7계단(8위→15위) 각각 하락했다.

이밖에 기아차(17위)와 삼성SDI(19위)가 새로 20위권에 진입했고 SK이노베이션과 삼성생명은 20위권 밖으로 밀려났다.

◇ 코스피 시총 1~20위
┌─────────┬─────────┬────────┐
│ 순위 │ 종목명 │ 시가총액 │
├─────────┼─────────┼────────┤
│ 1 │ 삼성전자 │ 333,114 │
├─────────┼─────────┼────────┤
│ 2 │ SK하이닉스 │ 68,505 │
├─────────┼─────────┼────────┤
│ 3 │ 삼성전자우 │ 37,359 │
├─────────┼─────────┼────────┤
│ 4 │ NAVER │ 30,738 │
├─────────┼─────────┼────────┤
│ 5 │ 삼성바이오로직스 │ 28,649 │
├─────────┼─────────┼────────┤
│ 6 │ 현대차 │ 25,747 │
├─────────┼─────────┼────────┤
│ 7 │ 현대모비스 │ 24,399 │
├─────────┼─────────┼────────┤
│ 8 │ 셀트리온 │ 23,229 │
├─────────┼─────────┼────────┤
│ 9 │ LG화학 │ 22,413 │
├─────────┼─────────┼────────┤
│ 10 │ POSCO │ 20,620 │
├─────────┼─────────┼────────┤
│ 11 │ 삼성물산 │ 20,581 │
├─────────┼─────────┼────────┤
│ 12 │ 신한지주 │ 20,557 │
├─────────┼─────────┼────────┤
│ 13 │ KB금융 │ 19,813 │
├─────────┼─────────┼────────┤
│ 14 │ LG생활건강 │ 19,695 │
├─────────┼─────────┼────────┤
│ 15 │ SK텔레콤 │ 19,217 │
├─────────┼─────────┼────────┤
│ 16 │ SK │ 18,434 │
├─────────┼─────────┼────────┤
│ 17 │ 기아차 │ 17,958 │
├─────────┼─────────┼────────┤
│ 18 │ 한국전력 │ 17,847 │
├─────────┼─────────┼────────┤
│ 19 │ 삼성SDI │ 16,228 │
├─────────┼─────────┼────────┤
│ 20 │ 삼성에스디에스 │ 15,050 │
└─────────┴─────────┴────────┘
※ 단위: 10억원
(자료=한국거래소)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