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각가격 2000억원 넘을 듯
마켓인사이트 12월 30일 오후 4시33분

국내 1위 전자의무기록(EMR) 솔루션업체 유비케어(4,855 -5.18%) 인수전이 한화그룹과 국내 2위 제약회사 GC녹십자(113,500 -4.62%)의 2파전으로 치러진다.

30일 투자은행(IB)업계에 따르면 최대 주주인 스틱인베스트먼트와 매각주관사인 산업은행 및 EY한영이 유비케어 매각을 위해 이날 진행한 본입찰에 한화자산운용-한화생명(1,650 -3.79%) 컨소시엄, GC녹십자-시냅틱인베스트먼트 컨소시엄 등 두 곳이 참여했다.

매각 대상은 최대 주주인 스틱인베스트먼트의 보유 지분 33.94%에다 2대 주주인 카카오인베스트먼트 지분 18.13%를 합한 약 52%다. 경영권 프리미엄 등을 고려하면 매각가는 2000억원 이상으로 예상된다.

1992년 설립된 유비케어는 국내 최초 EMR 프로그램인 ‘의사랑’을 출시한 정보기술(IT) 기반 의료서비스 제공기업이다. EMR은 환자의 진료, 수술기록 등을 전산에 입력해 정리·보관하는 시스템이다.

한화생명은 저금리가 지속되면서 자산운용부문의 수익성이 급락하자 헬스케어로 눈을 돌렸다. 생명보험업에 유비케어의 병·의원 네트워크를 활용하면 헬스케어 분야에서 시너지를 낼 수 있다는 계산을 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국내 2위 제약사인 GC녹십자는 사업 다각화 차원에서 이번 인수전에 참여했다. GC녹십자는 백신과 혈액제제를 주력 사업으로 하고 있다. 하지만 SK바이오사이언스 등 경쟁사들의 자체 백신 개발 성공으로 주력 사업 경쟁이 치열해져 새로운 먹거리 창출이 시급한 상황이다.

김채연/정영효 기자 hug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