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에서 주요 지수는 미·중 무역합의 낙관론에 고용 관련 지표도 호조를 보이면서 상승했다.

26일(이하 미 동부 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105.94포인트(0.37%) 상승한 28,621.39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16.53포인트(0.51%) 오른 3,239.91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은 69.51포인트(0.78%) 상승한 9,022.39에 장을 마감했다.

나스닥은 사상 처음으로 9,000선을 상향 돌파했고, 3대 지수는 모두 사상 최고치를다시 썼다.

시장 참가자들은 미·중 무역합의 관련 소식과 주요 경제지표 및 연말 소비 상황 등을 주시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지난 24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1단계 무역합의 서명식을 가질 것이라는 발언을 내놨다.

양국은 당초 1단계 합의가 내년 1월 초 장관급에서 서명될 것이라고 밝혔지만, 트럼프 대통령이 정상 간 서명 가능성을 언급하면서 투자 심리가 더 개선됐다.

경제 지표의 긍정적인 흐름도 이어졌다.

미 노동부는 지난주 실업보험 청구자 수가 전주보다 1만3천명 줄어든 22만2천 명(계절 조정치)을 기록했다고 발표했다.

월스트리트저널이 집계한 예상치 22만 명보다는 소폭 많았지만, 역사적인 저점 수준으로 다시 반락했다.

주간 실업보험 청구자 수는 이달 초에 급증해 우려를 자아냈지만, 지난주와 이번 주 발표된 수치가 재차 최근의 낮은 추세선으로 복귀해 안도감을 제공했다.

연말 쇼핑 시즌 매출이 양호한 점도 증시에 동력을 제공했다.

마스터카드가 집계한 바에 따르면 11월 초 이후 크리스마스 이브까지 자동차를 제외한 소비 매출이 지난해보다 3.4%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전자상거래 판매는 19% 가까이 급증하면서 사상 최고치를 다시 썼다.

트럼프 대통령은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연말 소비가 3.4% 늘었다는 점을 소개하면서, 탄탄한 미국 경제 상황을 강조했다.

아마존도 연말 쇼핑 시즌 매출이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는 발표를 내놨다.

아마존 주가는 해당 발표에 힘입어 이날 4.4% 이상 상승하며 장을 이끌었다.

연말을 맞아 글로벌 금융시장 거래가 한산한 가운데 특별한 악재도 없는 만큼 증시'산타 랠리'가 이어지는 양상이다.

산타 랠리는 매년 마지막 5 거래일과 새해 첫 2 거래일에 주가가 상승하는 현상을 말한다.

특히 나스닥은 이날까지 10 거래일 연속으로 종가가 사상 최고치를 경신하는 랠리를 펼치고 있다.

이날 업종별로는 임의 소비재가 1.43% 급등했다.

기술주는 0.74% 올랐고, 커뮤니케이션도 0.81% 상승했다.

이날은 주간 실업보험 청구자 수 외에 다른 지표 발표가 없었다.

뉴욕증시 전문가들은 주가 상승 흐름이 이어질 수 있다고 내다봤다.

MUFG의 크리스 럽키 수석 경제학자는 "증시 상승세가 멈추지 않을 것 같다"면서 "이번 랠리는 진짜"라고 말했다.

그는 "경제도 지속해서 활기가 넘치고 있다"고 덧붙였다.

시카고상품거래소(CME) 페드워치에 따르면 FF 금리선물 시장은 내년 1월 25bp 기준금리 인상 가능성을 2.2% 반영했다.

시카고옵션거래소(CBOE)에서 변동성지수(VIX)는 전 거래일보다 0.16% 하락한 12.65를 기록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