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도체 회복 기대에 덩달아 상승

공모주 시장서 경쟁 뜨거웠던
티라유텍·센트랄모텍 등 주가↑
연말 여의도 '소부장님 천하'청약도 주가도 '후끈'

최근 반등장에서 기지개를 켜고 있는 소재·부품·장비(소부장) 관련주가 2020년 경자년에 공모주시장은 물론 주식시장에서 두각을 나타낼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최대 고객사인 삼성전자(56,800 -1.90%), SK하이닉스(94,800 -3.27%) 등 반도체 대장주가 업황 회복으로 주가에 탄력을 받으면서 이들 소부장 관련주도 덩달아 수혜를 입을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이다. 소부장 업체를 대상으로 한 패스트트랙(상장 예비심사 기간을 줄여주는 제도) 도입, 예산 확대 등 정부 지원책이 강화된 것도 호재다. 전문가 사이에선 불확실성이 큰 바이오주 대신 영업 실적이 눈에 보이는 소부장주를 한동안 주목해야 한다는 얘기가 나온다.

공모주 시장 불패 신화 계속된다

지난 10월 상장한 스마트팩토리 소프트웨어업체 티라유텍(12,800 -2.66%)은 소부장 종목 인기 상승을 알린 신호탄으로 꼽힌다. 수요예측에서 1240 대 1이 넘는 사상 최고 경쟁률을 낸 이 업체는 26일 1만4450원에 장을 마쳤다. 공모가(1만2050원) 대비 19.9% 상승했다. 공모가 6000원으로 지난달 유가증권시장에 상장한 자동차 부품제조업체 센트랄모텍(35,150 -2.36%)은 이날 1만5300원으로 장을 마감했다. 한 달 남짓한 기간에 2.5배 이상 주가가 올랐다. 이 회사의 일반 청약 경쟁률은 580.5 대 1이었다.

소부장 기업에 한해 상장심사 기간을 30일 이내(영업일 기준)로 줄여주는 패스트트랙이 도입된 후 1호 업체로 주목받은 메탈라이프(19,550 -0.26%) 역시 이날 종가는 2만6800원으로 공모가(1만3000원) 대비 두 배 이상 올랐다. 패스트트랙 2호 기업인 LED업체 서울바이오시스는 이달 상장 승인을 받고 내년 1분기를 목표로 상장 준비에 들어간다.

이날 코스닥에 상장한 통신부품 제조업체 피피아이(8,720 -3.43%) 또한 공모가 7000원에 비해 2630원(37.6%) 오른 9630원에 장을 마치며 소부장주의 인기를 과시했다.

전통 소부장주도 상승세 뚜렷

기존 소부장 관련주도 상승 탄력을 받고 있다. 특히 지난 13일 1단계 미·중 무역협상이 타결되며 삼성전자SK하이닉스가 52주 신고가를 기록한 이후 소부장주의 반등폭이 커졌다. 반도체 관련주인 SK머티리얼즈(159,300 +0.25%)(연초 대비 22.32% 상승), 솔브레인(95,100 -1.65%)(74.97%), 테스(24,350 -0.61%)(108.23%) 등이 대표적이다. 동진쎄미켐(16,500 -0.90%)(120.93%), 에스앤에스텍(19,700 +0.51%)(224.93%)은 올해 주가가 두 배 이상으로 뛰었다.

소부장주를 담은 펀드도 높은 수익률을 내고 있다. NH아문디자산운용의 ‘필승코리아 펀드’는 8월 16일 설정된 이후 모펀드 기준 13.06%의 수익률을 기록했다. 한 달 전 수익률(7.83%)에 비해 1.7배가량 올랐다. 필승코리아 펀드는 현재 63개의 보유 종목 중 SK머티리얼즈, 솔브레인, 에스앤에스텍 등 40여 개를 소부장 종목으로 채웠다.

내년에도 인기 계속될 듯

증권업계에선 내년에도 소부장주 인기가 계속될 것으로 내다봤다. 올해 삼성전자SK하이닉스는 업황 부진으로 영업이익이 전년 대비 각각 53.9%, 86.0% 급감할 것으로 추정되지만 내년에는 D램 수요 증가로 큰 폭의 이익 개선이 예상된다. 미국 반도체 기업인 마이크론 역시 올해 9~11월 실적 발표에서 증권가 컨센서스(평균 추정치)를 웃도는 결과를 내놓는 등 최근 D램 가격 회복에 따른 반도체 업황 회복의 신호가 나타나고 있다는 평가다.

소부장주 주가가 최근 많이 올랐지만 투자 매력은 여전하다는 분석이다. 이승우 유진투자증권 연구원은 “반도체 업황 사이클이 바뀌는 시점에서는 최근 주가가 얼마나 올랐는지보다는 이익 개선세가 얼마나 가파른지를 봐야 한다”며 “핵심 소부장주의 밸류에이션(실적 전망 대비 주가 수준)으로는 지금 투자해도 늦지 않다”고 조언했다.

한경제/이우상 기자 hankyu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