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 10월 출시 예정

SK증권은 자사의 채권투자 중개 서비스인 '채권 중개 플랫폼'이 금융위원회가 선정하는 혁신금융서비스에 지정됐다고 26일 밝혔다.

채권 중개 플랫폼은 단일 플랫폼을 통해 다수의 증권사가 보유한 채권을 판매하는 비대면 서비스로 내년 10월 출시될 예정이다.

이 플랫폼을 활용하면 투자자는 거래 증권사와 상관없이 다양한 채권에 쉽게 투자할 수 있으며, 종전까지 VIP 고객에게만 제공되던 프라이빗 뱅커(PB)의 투자 자문 서비스도 이용할 수 있게 된다.

최소 투자 금액은 1만원으로 소액 투자도 가능하다.

SK증권 관계자는 "채권 중개 플랫폼을 통해 채권 투자의 대중화와 채권 시장 활성화에 기여할 것"이라며 "향후 여러 증권사와의 협업을 지속적으로 진행해 서비스를 활성화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혁신금융서비스는 금융위원회의 주관으로 비즈니스 모델의 혁신성 및 소비자 편익 등을 평가해 최대 4년간 금융 규제 적용의 예외를 인정하는 제도다.

SK증권 '채권 중개 플랫폼', 금융위 혁신금융서비스 지정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