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분 100% 3000억원 가량에
앵커에쿼티와 매매계약 체결
마켓인사이트 12월 24일 오전 10시1분

[마켓인사이트] 글로벌 사모펀드 TPG '천지양' 인수

글로벌 사모펀드(PEF) 텍사스퍼시픽그룹(TPG)이 홍콩계 PEF 앵커에쿼티파트너스로부터 ‘천지양’(사진) 등의 브랜드로 알려진 건강기능식품업체 헬스밸런스를 인수했다.

24일 투자은행(IB)업계에 따르면 TPG와 앵커에쿼티파트너스는 이날 헬스밸런스 인수를 위한 주식매매계약(SPA)을 체결했다. 거래 대상은 헬스밸런스 지분 100%다. 거래금액은 3000억원에 약간 못 미치는 수준인 것으로 알려졌다.

헬스밸런스는 ‘천지양(홍삼)’ ‘엘빈즈(이유식)’ 등의 브랜드를 보유한 건강기능식품 업체다. 앵커에쿼티파트너스는 2012년 천지양을 인수한 뒤 2015년 건강식품 유통업체인 헬스밸런스, 이유식업체 엘빈즈 등을 추가 인수했다. 이어 천지양과 엘빈즈, 헬스밸런스를 차례로 합병해 회사 이름을 헬스밸런스로 정했다. 작년에는 이유식업체 베베쿡을 인수해 덩치를 더 키웠다. 헬스밸런스는 지난해 매출 1581억원, 영업이익 93억원을 거뒀다.

앵커에쿼티파트너스는 지난해 헬스밸런스 매각을 시도하다가 중단했다. 인수에 관심을 보인 20여 곳의 업체 중 남양유업(378,500 +1.75%)과 최종 협상을 벌였지만 가격 차이를 좁히지 못했다. 매각에 실패하자 올초 인수금융을 900억원으로 증액하는 방법으로 일부 투자금을 회수했다.

올 들어 웅진식품, 공차 등 식음료 업체가 속속 매각에 성공하자 앵커에쿼티파트너스는 씨티글로벌마켓증권을 매각주관사로 선정하고 매각 작업을 재개했다.

2017년 카카오모빌리티 투자 이후 마땅한 투자처를 찾지 못하던 TPG가 인수후보자로 적극 나서 협상이 진행됐다. TPG는 최근 골판지업체 태림포장 인수에도 나섰지만 세아상역에 밀리며 실패했다.

TPG는 헬스밸런스가 보유한 전문 이유식브랜드와 건강식품 유통체인을 활용하면 회사를 더 키울 수 있다고 판단해 이번 지분 인수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 전체 인수금액 중 1000억원가량은 인수금융을 통해 조달하고 나머지는 자체 펀드 자금 및 공동 투자자 모집 등으로 마련할 계획이다.

이동훈/정영효 기자 leed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