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예탁결제원이 임기가 끝난 이병래 사장의 후임 공모 절차에 들어갔다.

24일 예탁원은 사장 공개모집 공고를 내고 다음달 3일까지 서류를 접수한다고 공지했다. 임원추천위원회는 서류와 면접 심사를 통해 주주총회에 후보자를 추천한다. 이후 주총 의결과 금융위원회 승인을 거쳐 최종 선임한다.

금융계에 따르면 후임 사장 후보로 김근익 금융정보분석원(FIU) 원장과 이명호 더불어민주당 수석전문위원 등이 하마평에 오르고 있다. 유광열 금융감독원 수석부원장의 이름도 거론된다.

설지연 기자 sj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