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리텔레콤(5,590 +3.52%)의 100% 자회사인 누리비스타는 그래핀과 탄소나노튜브(이하 나노카본)를 분산해 다양한 인쇄와 코팅공정에 최적화된 발열 페이스트 개발에 성공했다고 24일 밝혔다.

누리비스타가 개발한 발열 페이스트는 그래핀의 우수한 전기적 특성과 물리적 특성을 극대화한 제품이다. 발열 분야 뿐만 아니라 방열 분야 등다양한 분야에 적용이 가능하다.

발열 페이스트의 장점은 200℃ 이상의 고온에서도 안정적이며 접착력과 유연성을 확보했다.기존의 카본 페이스트가 갖는 문제중의 하나였던 신축성을 크게 개선해 균열이 발생하는 문제를 완벽하게 해결했다.

발열소재는 기존의 냉장고, 에어컨 등에 발열 부품으로 사용하던 열선을 대체해 가전제품의 발열부에 직접 인쇄하거나 코팅해 공정비용을 획기적으로 낮출 수 있다.

전 세계적으로 추진되고 있는 지구 온난화 방지를 위한 대책으로 에너지 절약형 가전 제품 개발이 화두가 되고 있는 상황에서 누리비스타의 그래핀을 이용한 발열 소재를 가전제품의 발열 부품으로 대체하면 획기적인 에너지 절감이 가능하다고 밝혔다.

누리비스타 관계자는 "최근 각 국가에서 에어컨 등 가전제품에 에너지 효율등급 기준이 강화됐다"며 "전자제품 제조업체에서 에너지 효율 개선을 위해서 저전력 면상발열 소재분야 채용이 늘어날 것으로 기대된다"고 했다.

이송렬 한경닷컴 기자 yisr0203@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