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투자증권은 24일 아프리카TV(60,000 +0.67%)에 대해 장기 성장성은 여전히 견조하다며 투자의견 '매수', 목표주가 9만1000원을 유지했다.

정호윤 한국투자증권 연구원은 "아프리카TV의 4분기 매출액과 영업이익은 각각 458억원, 97억원으로 컨센서스를 하회할 것"이라며 "지스타 참가 및 아프리카TV 시상식 개최에 따른 일회성 비용이 발생하면서 영업비용이 크게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그러나 여전히 1인미디어의 성장이라고 하는 사회적인 트렌드 속에 플랫폼 매출이 꾸준한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으며 광고시장에서 마이크로 인플루언서들의 존재 가치가 더욱 커짐에 따라 광고매출의 잠재력 또한 높다"고 덧붙였다.

정 연구원은 올해 보여준 매출증가에 따른 기저 상승으로 향후 성장률이 둔화될 수 있다는 우려가 일부 존재하지만 여전히 1인 미디어 산업은 국내에서 성장할 여지가 크다고 분석했다.

그는 "자생적인 성장뿐만 아니라 회사 차원에서도 주문형비디오(VOD) 사업부를 강화하고 광고와 별풍선을 연계하는 수익모델인 애드벌룬 서비스를 도입하는 등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며 "이러한 변화가 장기적으로 가입자당 평균매출(ARPU) 상승으로 이어질 가능성이 높다"고 설명했다.

차은지 한경닷컴 기자 chachac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