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DI 하락에 주가 부진했지만
최장 17년 계약…매출 1兆 가능
대한해운(19,100 -2.05%) 주가는 올해 고점 대비 18% 하락했다. 올여름 2500선까지 올랐던 발틱운임지수(BDI)가 1123으로 반 토막 났기 때문이다. 하지만 대한해운을 바라보는 증권가의 시선은 점점 더 긍정적으로 변하고 있다. 장기 운송 계약으로 BDI와 관계없이 안정적인 이익을 낼 수 있는 사업구조가 완성돼 가고 있다는 분석이다.

쉘과 장기계약에 호평 쏟아진 대한해운

23일 유가증권시장에서 대한해운은 100원(0.43%) 내린 2만3150원에 마감했다. 대한해운은 올여름 BDI가 치솟은 데 힘입어 지난 7월 2만8450원까지 올랐다. 작년 말보다 30.80% 상승했다. 이후 BDI 하락과 함께 18.63% 떨어졌다.

그런데도 대한해운에 대한 증권가의 평가는 후하다. 신영증권은 이날 대한해운 목표주가를 4만1000원으로 제시했다. 엄경아 신영증권 연구원은 “대한해운은 글로벌 화주와 장기 운송계약을 맺으며 급변동하는 해상운임과 무관하게 안정적인 수익을 낼 수 있는 해운사가 되고 있다”며 “재평가가 필요한 시점”이라고 말했다.

지난 20일 초대형 에너지 기업 쉘과 두 척의 액화천연가스(LNG) 운반선 대선 계약을 맺은 것이 대표적이라는 설명이다. 2022년부터 7년 동안 3582억원을 받게 되며, 계약기간은 쉘의 요청에 따라 17년으로 늘어날 수 있다. 엄 연구원은 “대한해운은 그동안 LNG 운반 시장에서 한국가스공사(32,300 -1.07%)와만 일하다 이번에 처음 글로벌 회사로 외연을 넓혔다”며 “건화물 부문에서 포스코(215,500 -0.46%)에서 브라질 베일로 고객사를 넓힌 것과 더불어 앞으로 실적 개선이 기대되는 부분”이라고 말했다.

임근호 기자 eig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