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95개 회원사 중 87.6% 출석
76.3% 지지 얻어 당선
나재철 신임 금융투자협회장.(사진=대신증권)

나재철 신임 금융투자협회장.(사진=대신증권)

"금융투자업계와 협회의 발전을 위해 혼신을 다하겠습니다. 능동적이고 적극적이며 현대적으로 행동하는 협회, 제대로 일하는 협회로 거듭나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제5대 금융투자협회장에 나재철 대신증권(9,720 -0.51%) 대표가 당선됐다.

금융투자협회는 20일 오후 3시 서울 여의도 금투센터에서 열린 임시총회에서 정회원사 투표 결과 이같이 결정됐다고 밝혔다.

나 대표는 이날 총 295개 회원사 중 87.6%가 출석한 가운데 76.3%의 표를 얻어 결선투표 없이 바로 회장에 선출됐다. 함께 선거전을 치른 신성호 전 IBK투자증권 대표는 8.7%, 정기승 KTB자산운용 부회장은 15%의 득표율을 기록했다.

1960년생인 나 대표는 조선대학교 기계공학과를 졸업하고 한국외국어대학교 경영학 석사를 마쳤다. 나 대표는 1985년 공채 12기로 대신증권에 입사했다. 평사원에서부터 시작한 그는 2012년 대표이사직에 올라 2번 연임한 후 8년째 대신증권을 이끌고 있다.

투표에 앞서 진행된 입후보자 정견발표에서 나 대표는 "회원사의 정책 건의를 확대해 금투업계 요구가 금융당국 정책으로 실현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활동하겠다"며 "국민자산 증대에 기여하는 투자환경을 구축하기 위해 기금형 퇴직연금을 도입하고 자본시장 세제 선진화와 실물·공모펀드 활성화를 실현시키겠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증권사 영업용순자본비율(NCR) 제도 및 레버리지 제도 개편과 혁신성장 금융생태계 조성을 위한 모험투자를 장려하겠다"며 "글로벌 네트워크를 지원하고 해외투자 기준을 완화해 혁신기업을 발굴하고 미래 성장을 도모하겠다"고 덧붙였다.

나재철 금투협회장의 임기는 2020년 1월 1일부터 2022년 12월 31일까지 3년이다.

차은지 한경닷컴 기자 chachac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