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B금융투자는 20일 삼성전자(45,800 -4.08%)에 대해 "최근 미중 무역분쟁 완화와 함께 고부가가치 DDR4를 중심으로 D램 가격 반등이 시작됐다"고 전망하며 목표주가를 기존 6만원에서 7만원으로 올리고 투자의견은 '매수'를 유지했다.

이 증권사 어규진 연구원은 "기존에는 2020년 1분기 중 월 단위 D램가격 반등 시작과 분기 기준 2분기 D램 가격 상승을 전망했다"면서도 "최근 서버 중심의 DRAM 수요 증가가 PC와 모바일향 D램 우려감을 해소시키면서 D램 가격 반등이 예상보다 빨라지고 있는 분위기"라고 설명했다.

어 연구원은 삼성전자의 내년 영업이익을 39조원으로 전망했다.

그는 "2020년 삼성전자의 실적은 매출액 242조원(+4.6%), 영업이익 39조원(+44.3%)의 호실적을 기록할 전망"이라며 "2020년 연간 D램 출하량은 기존 추정치 대비 +15.0% -> +19.3%, 가격은 -14.9% -> -12.6% 으로 상향 조정하면서 2020년 반도체사업부 영업이익을 20.4조원 -> 23.3조원으로 상향했다"고 예상했다.

최수진 한경닷컴 기자 naiv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