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에셋대우는 20일 명문제약(4,890 -2.20%)에 대해 증설 효과로 내년 영업이익 흑자전환이 예상된다고 분석했다.

명문제약은 향남 제2공장을 신축해 지난해 8월부터 가동 중이다. 약 370억원이 투입된 2공장 신축으로 명문제약의 생산능력은 2016년 대비 정제가 75%, 캡슐제가 77% 확대됐다. 향남 제1공장에서 생산되던 제품이 순자척으로 2공장으로 이전되고 있는 중이며, 이전 완료 후 1공장은 주사제 등의 개·보수가 진행될 예정이다.

김성재 연구원은 "올해 실적은 제품 이전비(생물학적 동등성 실험 등) 및 감가상각비 증가로 부진할 것"이라며 "그러나 품목이전 비용이 2019년에 대부분 반영돼 2020년부터는 증설 효과 및 수탁생산 내재화로 이익률 개선이 본격화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명문제약의 내년 매출은 올해보다 9.6% 증가한 1600억원, 영업이익은 흑자전환한 112억원을 기록할 것으로 봤다.

자회사 명문바이오의 가치에도 주목했다. 명문바이오는 2018년 5월 분할 설립된 신약 연구개발 회사다. 명문제약에서 진행해 온 치매 치료제 및 산학협력으로 개발 중인 항암제, 기술도입한 허혈성 뇌졸중 마이크로바이옴 신약 등의 후보물질이 구축된 상태다. 그리고 현금창출 목적으로 도입하는 미국 케라스템의 탈모치료기기, 에이셀의 상처재생기기는 내년 상반기 국내 판매 허가를 예상했다.

김 연구원은 "명문제약의 주가는 내년 실적개선 및 명문바이오 가치 부각으로 2020년부터 우상향할 것"이라고 판단했다.
"명문제약, 증설 효과로 내년 흑자전환 전망…바이오 자회사도 주목"

한민수 한경닷컴 기자 hm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