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식은 알겠는데 펀드는 뭐지?” “돈 많은 사람만 가입하는 거 아냐?”

소액투자자들에게는 펀드가 참 생소하죠. 펀드는 자산운용사가 투자자로부터 자금을 모아 대신 운용하고 그 수익을 돌려주는 간접투자상품입니다. 전문가의 손을 빌리는 것이죠.

최근 언론에 사모펀드가 많이 등장했는데요. 펀드는 모집 방법에 따라 ‘공모펀드’와 ‘사모펀드’로 분류됩니다.

사모펀드는 ‘사적으로 모집한다’는 뜻입니다. 49인 이하의 투자자들로부터 자금을 모아 운용됩니다. 그렇기 때문에 최소 가입금액이 정해져 있는 경우가 많은데요. 지금은 최소 가입금액이 1억이지만 곧 3억으로 인상될 예정입니다. 이러나 저러나 소액투자자들이 투자하기에는 버거운 상품이죠. 상품 홍보도 불가능해서 보통 고액 자산가 대상으로 가입이 이뤄집니다. 하지만 공모펀드에 비해 운용이 자유로워 공격적인 투자가 가능해요. 자산이 충분하고 고위험‧고수익을 추구하는 사람에게 추천합니다.

공모펀드는 ‘공개적으로 모집하는 펀드’, 즉 50인 이상의 불특정 다수에게 투자를 권유하는 펀드입니다. 판매사(증권사, 은행, 보험사)는 공모펀드를 불특정 다수에게 홍보할 수 있고 고객도 판매사를 통해 가입할 수 있습니다. 많은 사람을 대상으로 하다보니 금융당국은 다양한 규제를 통해 자산운용사가 투자자에게 투자위험에 대해 정확히 알려주도록 강제합니다. 최소 투자 금액도 공모펀드가 훨씬 낮아요. 원금을 잃을 가능성도 상대적으로 낮습니다. 중수익‧저위험을 추구하기 때문이죠.

이제 가입 방법을 알아볼게요. 펀드는 은행, 증권사, 보험회사 등 판매사에서 매수할 수 있습니다. 직접 방문하지 않더라도 인터넷뱅킹이나 증권사 홈트레이딩시스템(HTS)을 이용하면 됩니다. ‘펀드슈퍼마켓’이라는 사이트에서 펀드를 살 수도 있습니다.

그 전에 펀드계좌부터 만들어야 하는데요. 판매사를 통해 펀드계좌를 개설하면 됩니다. 펀드슈퍼마켓의 경우 우체국, 우리은행, 새마을금고, 또는 한국포스증권 영업부를 통해서 계좌를 개설해야지만 거래가 됩니다. 본인 명의의 스마트폰이 있다면 모바일로도 계좌를 만들 수 있습니다.

펀드 계좌에 투자자금을 입금했다면 원하는 펀드를 찾아서 매수하면 됩니다. 판매사에 방문하는경우 편향된 정보만을 얻을 수 있으니 주의해야 합니다. 펀드슈퍼마켓은 펀드 유형, 수익률, 수수료, 위험등급 등 다양한 기준에 따라 원하는 상품에 투자할 수 있도록 정보를 제공합니다. 본인의 투자성향에 맞춰서 적합한 상품을 선택하면 됩니다.

요즘은 자산운용사들이 펀드 운용보수와 수수료를 낮추는 추세이니, 예‧적금보다는 수익률이 높은 펀드상품들을 활용해보는 게 어떨까요?

한경제 기자 hankyu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