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미국 경제지표 호조에 뉴욕증시가 일제히 상승했다. 3대 지수는 사상 최고치 경신 흐름을 이어갔다.

17일(현지시각)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31.27 포인트(0.11%) 오른 28,267.16에 장을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1.07포인트(0.03%) 오른 3192.52,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9.13포인트(0.10%) 상승한 8823.36에 거래를 마감했다.

시장 관심은 미국 주요 경제지표와 브렉시트(영국의 유럽연합 탈퇴) 이슈, 미국 중앙은행(Fed) 인사 발언 등에 모였다.

미중 1단계 무역합의에 사상 최고치를 경신한 주가지수는 잠시 주춤하는 듯 했지만 주요 지표가 긍정적인 모습을 보이면서 상승세가 계속됐다.

미 중앙은행은 11월 산업생산이 2017년 10월 이후 가장 큰 전월 대비 1.1% 증가했다고 밝혔다. 10월까지 두 달 연속 감소했던 제조업 생산도 같은 기간 1.1% 증가했다. GM 장기 파업 종료가 영향을 미쳤다는 분석도 있지만 제조업 안정화를 기대하는 목소리도 나온다.

주택시장도 양호한 흐름을 보였다. 미 상무부는 11월 신규주택 착공 실적이 10월 대비 3.2% 증가한 136만5000채를 기록했다고 발표했다. 주택착공 허가 건수도 전달보다 1.4% 늘어난 148만2000채를 기록하면서 시장 전망치를 넘었다.

업종별로는 임의 소비재가 0.55% 오르며 장을 견인했다. 반면 기술주는 0.17% 내렸다. 시카고옵션거래소(CBOE)에서 변동성지수(VIX)는 전일 대비 1.24% 상승한 12.29에 마쳤다.

윤진우 한경닷컴 기자 jiinwoo@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