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리츠종금증권은 17일 정부의 부동산 대책 발표로 은행업종의 가계 대출 성장률이 둔화될 것이라고 밝혔다. 투자의견은 비중확대(Overweight)를 유지했다.

정부는 전날 주택시장 안정화 방안을 발표하고 부동산 가격 잡기 의지를 강력하게 내비쳤다. 특히 대출 부분에서 시가 9억원 초과 주택 담보인정비율(LTV)을 강화하고 초고가아파트의 주택담보대출 금지, 전세대출을 이용한 갭투자를 방지하겠다고 밝혔다.

은경완 연구원은 "부동산 대책 발표가 은행업종에 미치는 명확한 부분은 가계 대출 성장률 추가 둔화"라며 "내년 은행들의 경영계획에 가계대출 성장 목표가 높지 않음에도 불구하고 일부 하향 조정은 불가피해 보인다"고 말했다.

은 연구원은 "중장기적으로 더 큰 문제는 대출 수요 감소 및 예대율(예금잔액에 대한 대출잔액의 비율) 하락이 가져올 마진 하방 압력 증대"라고 지적했다.

정부의 부동산 대책발표와 함께 전날 유가증권시장에서 은행주는 곧바로 하락했다. 정부의 규제 강화에 대한 우려가 차익실현의 빌미로 작용한 것으로 풀이된다.

은 연구원은 "다만 대출 규제는 익숙한 이슈인 만큼 은행업종에 대한 투자의견은 '비중확대'를 유지한다"며 "연말 주주환원 기조 확대와 경기 지표 개선이 은행에 미치는 긍정적 영향에 좀 더 무게를 둘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채선희 한경닷컴 기자 csun00@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