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무구조 다소 개선 전망
마켓인사이트 12월 11일 오후 3시40분

현대중공업그룹 계열 현대일렉트릭(10,950 +1.39%)이 1073억원 규모의 주주배정 유상증자에 성공했다.

[마켓인사이트] 한숨 돌린 현대일렉트릭…1073억 증자 성공

11일 투자은행(IB)업계에 따르면 현대일렉트릭이 지난 9~10일 이틀간 기존 주주 및 우리사주조합을 상대로 진행한 유상증자 청약 결과 발행 예정 신주(1569만 주)보다 많은 1619만8919주 규모의 매수주문이 들어왔다. 103.24%의 청약률이다. 우리사주 청약물량은 배정물량(313만8000주)에 못 미쳤지만 나머지 주주들이 초과청약을 했다.

우리사주를 제외하고 최대주주인 현대중공업지주(293,500 -2.33%)를 비롯한 주주들은 배정물량인 1255만2000주보다 약 200만 주 많은 1440만6921주를 청약했다. 현대일렉트릭은 배정주식 수를 웃도는 매수주문이 들어왔기 때문에 일반 투자자를 상대로 한 실권주 공모는 하지 않기로 했다. 이번에 발행될 신주 가격은 주당 6840원으로 이날 종가(9000원)보다 24%가량 낮다.

현대중공업지주는 자회사 재무구조 개선을 위해 적극적인 출자 의지를 보였다. 현대중공업지주는 유상증자 청약에 앞서 배정물량의 120%를 청약하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또 청약 이전부터 신주인수권증서를 추가로 사들인 것으로 알려졌다.

현대일렉트릭은 이번 증자로 악화된 재무구조를 소폭 개선할 수 있을 전망이다. 이 회사는 영업환경 악화로 지난해(1005억원)에 이어 올해(3분기 누적 기준 1166억원)도 1000억원이 넘는 영업적자를 냈다.

김진성 기자 jskim1028@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