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86 물러나며 세대교체 바람

키움 김지산·미래에셋 서철수 등
2년새 임명 9명 중 8명 70년대생
리서치센터장, 70년대생이 온다

증권회사 리서치센터에 세대교체 바람이 불고 있다. 그간 주요 증권사 리서치센터를 이끌어온 ‘586’(50대·80년대 학번·60년대 출생) 센터장들이 속속 퇴장하고, 1970년대생 ‘젊은 피’들이 이 자리를 차지하고 있다. 종목 및 시장 분석에 머물러 있던 리서치센터의 업무영역이 자산관리(WM), 거시경제 분석 등으로 급속하게 확대되면서 변화를 주도적으로 이끌 세대가 전면에 등장했다는 분석이 나온다.

주류로 떠오르는 40대 센터장

리서치센터장, 70년대생이 온다

11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미래에셋대우(6,740 -1.61%) 한국투자증권 등 16개 증권사 리서치센터장 중 10명이 1970년대생이다. 1~2년 새 교체 속도가 가팔라지고 있다. 지난해부터 올해까지 임명된 9명의 센터장 중 8명이 1970년대생이다.

키움증권(71,000 -1.66%)은 지난 5일 1975년생인 김지산 연구원을 센터장으로 선임했다. 미래에셋대우도 지난달 1972년생인 서철수 연구원을 센터장으로 임명했다. 다음주 신한금융투자 인사에서 양기인 센터장(1963년생)이 물러나는 것이 예상되는 것을 비롯해 다른 몇몇 증권사에서도 최근 5~6년간 자리를 지킨 586 센터장들의 교체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알려졌다. 1970년대생 비중은 점점 높아질 것이란 분석이 나온다.

한 리서치센터장은 “1960년대 초반생 리서치센터장들이 오랜 기간 자리를 차지하며 1960년대 후반에 태어난 애널리스트들이 승진에서 밀려 리서치센터에 남아 있는 경우가 별로 없다”며 “1970년대생 젊은 센터장이 급격히 늘어난 이유”라고 분석했다.

채권·투자전략 등 전문 분야도 다양화

리서치센터의 역할이 종목 추천에서 자산관리, 자기자본 투자 등에 대한 리서치 지원으로 확대되면서 센터장들의 배경도 다양해지고 있다. 기존에는 철강 자동차 등 제조업 경력을 갖춘 센터장이 많았다면 최근에는 투자전략 및 거시경제 전문가가 승진하는 경우가 늘고 있다.

지난달 임명된 서철수 센터장은 채권 담당 애널리스트 출신이다. 오현석 삼성증권(35,300 -1.12%) 리서치센터장, 김형렬 교보증권(8,250 -2.25%) 리서치센터장, 김학균 신영증권(52,200 -0.38%) 리서치센터장, 이경수 메리츠종금증권(3,505 -0.99%) 리서치센터장은 자산배분 등 투자전략을 담당했다.

리서치센터장의 경력을 보면 한국 경제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치는 산업의 변화를 알 수 있다는 분석도 나온다. 다른 리서치센터장은 “‘차·화·정’ 시기를 겪으며 자동차, 석유화학, 정유업종 애널리스트가 센터장으로 승진하는 경우가 많았지만 이후 글로벌 경기, 금리, 환율 등 대외 변수가 국내 증시에 미치는 영향력이 커지면서 관련 분야 전문가가 자연스럽게 센터장으로 등판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강영연 기자 yyk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