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 경제의 침체는 한국에도 부담으로 작용하고 있다는 분석이다. 다행히 아직까지 홍콩 경제는 안정세를 나타내고 있다.

오창섭 현대차증권(8,970 -1.43%) 연구원은 6일 "홍콩 지역은 작지만 한국 경제에 큰 영향을 미친다"며 "지난해 한국의 홍콩 수출 규모는 460억달러 가량으로 지역별 수출 순위 4위를 기록했다"고 말했다. 또 한국의 홍콩 수출은 다시 82.6%가 중국으로 재수출되는 구조라는 설명이다.
"홍콩 경제 침체는 한국에도 부담…아직까지는 안정세"

홍콩은 1977년 영국 관할에서 중국으로 다시 귀속됐다. 당시 중국은 홍콩에 일국양제(한 국가 두 체제)를 제안해, 50년간 기존 제도를 유지하기로 약속했다.

홍콩은 아시아의 거점이라는 지리적 이점으로 인해 무역 규모 세계 7위(한국 9위), 외국인 직접투자 세계 3위(한국 21위), 해외투자 세계 4위(한국 11위) 등 세계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크다. 지난 3월 홍콩 정부의 '범죄인 인도 법안'(송환법) 추진을 계기로 시작된 시위가 장기화되면서 홍콩 경제는 침체 국면에 빠지고 있다.

연초 홍콩 정부는 올해 경제성장률은 2~3%로 전망했으나, 사태 이후 0~1% 수준으로 낮췄다. 여기에 지난달 미국이 홍콩 인권 민주주의 법을 시행함에 따라 홍콩과 중국의 대치가 거세질 우려도 생기고 있다.

오 연구원은 "우려에도 홍콩 경제는 안정세를 나타내고 있다"며 "고정환율인 달러페그제를 사용하는 홍콩달러는 안정적인 수준에서 등락하고 있으며, 외환보유고도 지난 8월부터 3개월 연속 증가세"라고 했다. 또 글로벌 투자자금 유출 양상도 지난 9월 이후 유입세로 바뀌었다는 것이다.

홍콩 사태가 단기간에 해결되기는 어려울 것으로 봤다. 미국의 개입과 중국 경제의 타격으로 인해 중국의 강경 진압도 쉽지 않다는 판단이다.

한민수 한경닷컴 기자 hm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