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월 국내 항공사 국제선 여객 3개월 연속 감소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제공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제공

한·일 관계 악화에 따른 일본 여행 자제운동 여파로 지난달까지 국내항공사의 국제선 여객이 3개월 연속으로 감소했다. 이에 저비용항공사(LCC)를 중심으로 국내 항공사의 실적 부진이 이어지는 분위기지만 최악의 상황은 지났다는 분석이 나왔다.

최고운 한국투자증권 연구원은 6일 "11월 국내 항공사들의 국제선 여객은 전년 동월 대비 5% 감소했는데 3개월 연속으로 역신장한 것은 2010년대 이후 처음"이라면서도 "다만 부진은 피크(고점)를 지났다"고 밝혔다.

항공사들의 일본 노선 감편이 본격화된 상황에서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조건부 연장 이후 한·일 정부간 대화가 재개되는 등 관계 회복에 긍정적인 기류가 감지되고 있다는 진단이다.

지난달 국적 저비용항공사(LCC)들의 국제선 여객은 11% 감소했다.

국내 1위 LCC 제주항공(23,450 -2.49%)의 국제선 여객은 4% 감소해 11월 기준 처음으로 전년 동월보다 줄었다. 에어부산(5,410 -0.55%)진에어(15,200 -1.30%)가 각각 27%, 24% 급감해 20% 넘게 추락했고, 에어서울 역시 19% 떨어졌다. 이스타항공 역시 2% 감소했다. 티웨이항공(5,370 +0.19%)은 3%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공급확대폭이 가장 높아 LCC 중 유일하게 여객수가 증가했다는 평가다.

같은 기간 대형항공사(FSC)인 대한항공은 2% 감소했고, 아시아나항공은 3% 증가했다.
자료=한국투자증권 제공

자료=한국투자증권 제공

최 연구원은 "LCC가 일본 노선과 지방공항발 비중이 상대적으로 높기 때문에 일본 운항수와 여객이 각각 53%, 55% 감소했다"며 "일본 수요의 역신장 폭이 10월 53%에서 더 이상 커지지 않았고 탑승률 하락도 일단락된 모습"이라고 평가했다.

11월에도 국적 항공사들은 9~10월과 비슷한 규모의 적자를 기록한 것으로 최 연구원은 추정했다. 다만 12월 중순부터는 다시 여객 성수기에 진입하는 만큼 1분기에는 실적 개선세가 나타날 수 있을 것이란 관측을 내놨다.

그는 "1월 초 LCC들의 주요 일본 노선 항공권 가격은 10월 초 바닥 대비 40% 내외로 상승했다"며 "겨울은 일본을 대체하는 동남아 여행의 최대 성수기인 만큼 4분기 항공사 이익에 대한 기대를 접은 상황에서 1분기 이익 턴어라운드(반등) 모멘텀은 유효하다"고 진단했다.

오정민 한경닷컴 기자 bloomi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