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증권은 5일 원·달러 환율에 대해 단기적으로 이전 고점인 1220원 수준까지 약세가 이어질 가능성이 높다고 전망했다. 다만 약세 폭과 기간은 줄어들 것이라는 관측에 무게를 뒀다.

이 증권사 김효진 연구원은 "미구과 중국의 무역협상이 재차 난항을 겪고 있다"며 "일부 관세 철회 가능성이 거론됐던 한 달 전과는 판이한 흐름이 나타나고 있다"고 했다.

이어 "무역협상 진행과정에 따라 원·달러 환율은 등락을 거듭할 것"이라며 "단기적으로 이전 고점인 1220원에 근접한 수준까지 약세가 이어질 가능성이 높아졌다"고 부연했다.

김 연구원은 다만 "이젠 약세 기간에 비해 약세의 폭과 기간은 축소될 것"이라며 "현재의 원화 수준이 KB증권이 추정하는 원화의 균형수준 1130원을 5%나 웃돌고 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또 "중국은 미국과의 협상 진전을 위해서라도 달러 대비 위안화 약세를 보고만 있지 않을 것"이라며 "그간 무역협상 과정에 대한 학습효과도 있어 환율 변동성은 축소되고 있다"고 부연했다.
"원·달러 환율, 단기간내 1220원 수준까지 오를 수도"

이송렬 한경닷컴 기자 yisr0203@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