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간 13만명 방문하는 세계 3대 증권박물관으로 육성
금융·증권교육 산실…국내 최대 규모 부산증권박물관 개관(종합)

부산국제금융센터(BIFC)에 국내 최대 규모 증권박물관이 문을 열었다.

한국예탁결제원은 4일 오후 2시 BIFC 2단계 건물 2층에서 부산증권박물관 개관식을 개최했다.

일반인은 9일부터 무료로 관람할 수 있다.

부산증권박물관은 4천952㎡(전용면적 2천728㎡) 규모로 유물 9천여점을 소장한다.

예탁원이 2004년 문을 연 일산 증권박물관의 3배에 달하는 규모다.

운영인력만 50여명에 달하며 연간 13만명이 방문하는 명실상부한 국내 최대 증권박물관으로 자리매김할 것으로 기대된다.

예탁원은 부산증권박물관을 스위스 증권박물관, 대만집중보관결산소 주식박물관과 함께 세계 3대 증권박물관으로 육성할 계획이다.

박물관은 '증권이 만든 세상'을 주제로 세계 경제사, 대한민국 증권발행 역사 및 문화, 증권의 미래상 등을 구현했다.

금융·증권교육 산실…국내 최대 규모 부산증권박물관 개관(종합)

세계 최초인 네덜란드 동인도회사의 주식 거래 증서, 일제강점기 미두(米豆) 거래 관련 유물, 해방 이후 토지개혁 과정에서 발행된 지가증권(地價證券) 등 107점이 전시된다.

부산의 첫 백 년 기업인 성창기업, 80년대까지 신발 산업을 주도했던 태화 등 부산지역 기업 증권을 전시하고 한국전쟁 당시 광복동 증권시장을 재현한 공간도 마련됐다.

박물관은 전시실 외에 주제 상영관, 금융도서관, 수장고, 학예사무실 등도 갖추고 있다.

금융도서관에서는 일반인이나 학생을 대상으로 하는 금융 경제 관련 도서 6천여권이 비치됐다.

예탁원은 도서관을 복합문화공간으로 만든다는 계획이다.

국제금융센터에는 이미 한국은행 화폐전시관, 거래소 자본시장 역사박물관, 부산은행 금융역사관, 기술보증기금 기술체험관 등 부산금융박물관로드가 운영되고 있다.

이병래 예탁원 사장은 "5년간 준비 기관과 15년 박물관 운영 비법을 오롯이 쏟아부어 증권의 과거와 현재, 미래를 잇는 공간으로 조성했다"며 "증권의 역사와 유산을 보존하는 공간을 넘어 자본시장의 미래와 희망을 상상해 볼 수 있는 공간으로 발전시켜 나가겠다"고 말했다.

오거돈 부산시장은 "부산 금융단지에 이미 들어선 자본시장박물관, 금융역사관 등과 함께 부산증권박물관은 금융과 문화, 역사, 교육이 함께하는 금융중심지 부산의 새로운 랜드마크가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손병두 금융위원회 부위원장도 "증권박물관이 자본시장 발전 역사를 기억하는 장소, 배우고 가르치는 공간, 부산금융중심지 토대를 다지는 소중한 자산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