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관사단 선정…"2022년 입성"
한국콜마(52,700 -0.94%) 자회사인 CJ헬스케어가 주관사단을 선정하고 본격적으로 기업공개(IPO) 준비에 나섰다. CJ헬스케어는 예상 기업가치로 조(兆) 단위가 거론되는 대어급 IPO 후보다.

3일 투자은행(IB)업계에 따르면 CJ헬스케어는 삼성증권, 한국투자증권, JP모간을 IPO 대표주관사로 선정했다. 이 회사는 지난 10월 말 주관사 선정을 위한 입찰제안요청서(RFP)를 발송한 지 한 달여 만에 주관사단 구성까지 마무리했다. IB업계에서는 CJ헬스케어가 2022년 말까지 유가증권시장 입성을 마무리할 가능성이 높다고 보고 있다.

CJ헬스케어는 전문의약품, 음료, 백신, 건강기능식품 사업 등을 하는 회사다. 한국콜마가 2018년 4월 CJ그룹으로부터 인수했다. 윤동한 전 한국콜마 회장의 아들인 윤상현 한국콜마 사장이 대표이사를 맡고 있다.

회사가 자체 개발해 올해 출시한 위산분비 차단제 ‘케이캡정’이 매출 증가를 이끌고 있다. 라니티딘 성분이 들어간 경쟁 위장약에서 발암 추정물질이 검출되면서 라니티딘이 포함되지 않은 케이캡정이 반사 이익을 누렸다.

CJ헬스케어는 올해 들어 3분기 말까지 누적 매출 3952억원, 영업이익 610억원을 올렸다. 이 회사의 내년 매출 목표는 6000억원 이상이다. IB업계에서는 한국콜마 등이 CJ헬스케어 인수에 투자한 금액(인수금융 포함 총 1조3100억원)을 웃도는 수준에서 ‘몸값’이 결정될 것으로 보고 있다.

이고운 기자 cca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