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무역정책 불안·외인 주식 매도…원/달러 환율 상승

3일 원/달러 환율이 상승 마감했다.

이날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일 종가보다 4.1원 오른 달러당 1,187.2원에 거래를 마쳤다.

환율은 전일보다 2.4원 오른 1,185.5원에 거래를 시작해 1,184∼1,187원대에서 움직였다.

미국 무역정책을 둘러싼 불확실성에 글로벌 위험 회피 심리가 커졌고, 국내에선 외국인 주식 매도세가 원화 가치 약세 요인으로 작용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은 전날 브라질과 아르헨티나의 철강 및 알루미늄 제품에 대해 각각 25%와 10%의 관세를 즉각 다시 부과하겠다고 '기습' 발표했다.

또한 미 정부는 프랑스의 디지털 서비스 세금이 미국 기업을 차별한다며 프랑스산 수입품에 최대 100%의 관세를 부과하겠다고 밝혔다.

국내 증시에선 외국인들의 '팔자' 행진이 19거래일 연속 이어졌다.

이날 유가증권 시장에서 외국인 투자자들은 2천709억원어치 주식을 순매도했다.

원/엔 재정환율은 이날 오후 3시 30분 현재 100엔당 1,087.63원이다.

전일 같은 시각 기준가(1,079.13원)에서 8.5원 올랐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