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거래일째 '사자'…지분율 30%↑
내년 好실적 전망에 목표가 상향
카카오(185,500 +1.09%)가 외국인투자자들의 ‘사자’에 힘입어 1년 내 최고가를 연일 경신하고 있다. 내년까지 탄탄한 실적이 예상되는 데다 금융·모빌리티(이동수단) 등 신사업에 대한 기대도 커지고 있다는 분석이다.

카카오 주식 쓸어 담는 외국인…연일 최고가

27일 유가증권시장에서 카카오는 전날과 같은 15만7500원에 마감했다. 외국인이 14거래일 연속 순매수를 이어갔다. 외국인은 이 기간에 카카오 주식을 1540억원어치 순매수했다. 이달 들어 카카오의 외국인 지분율은 30%를 넘어섰다.

광고 서비스 ‘카카오톡 비즈보드(톡보드)’ 등을 통한 꾸준한 실적 개선이 가장 큰 매력으로 꼽힌다. 카카오는 지난 3분기 매출이 7831억원으로 역대 최대를 기록했다.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93% 늘어난 590억원에 달했다.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내년 실적 컨센서스(증권사 전망치 평균)는 매출 3조7383억원, 영업이익 4016억원으로 올해보다 각각 21.6%, 103.73%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카카오는 프랜차이즈 택시 가맹사업을 준비하면서, 카카오뱅크(한국카카오은행)의 최대 주주로도 올라서는 등 사업 영역을 활발히 넓히고 있다. 황현준 DB금융투자 연구원은 “톡보드 이외에도 카카오페이지의 지식재산권(IP) 확장, 오픈뱅킹 효과에 따른 카카오페이의 실적 개선 등을 주목한다”며 목표주가를 18만원에서 19만원으로 높여 잡았다.

김기만 기자 mg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