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달 들어 주가 10% 올라
시가총액 10위권 재진입
배당수익률도 4% 넘어 매력
철강 회복 조짐에 포스코 '꿈틀'

업황 둔화로 올해 내내 부진했던 포스코(217,500 -0.46%)가 반등 조짐을 보이고 있다. 아시아 주요국 철강 가격이 회복세를 보이면서 투자자들의 기대가 커지고 있다.

27일 유가증권시장에서 포스코는 23만3000원에 장을 마쳤다. 포스코는 11월 들어 10.16% 상승하면서 유가증권시장 시가총액 순위 10위권에 재진입했다. 외국인투자자들이 상승세를 이끌고 있다.

외국인은 이달 들어 포스코 주식을 86억원어치 순매수했다. MSCI 신흥국 지수 리밸런싱(정기 변경)으로 외국인이 매물 ‘폭탄’을 쏟아냈던 26일에도 유가증권시장 종목 중 가장 많은 외국인 순매수세를 나타내며 선방했다.

업황 회복 기대와 밸류에이션(실적 대비 주가 수준) 매력이 맞물렸다는 게 증권업계의 설명이다. 중국 철강재 유통 가격은 반등추세를 보이고 있다. 26일 기준으로 열연, 냉연, 후판, 철근, 선재 등 철강재 대부분이 5~11일 상승했다.

철근은 2019년 최저점 대비 12.2% 올랐다. 박광래 신한금융투자 연구원은 “중국 중남부 지역을 중심으로 건설활동이 늘어나고 있고, 중국 내 토지거래도 증가하고 있다”며 “연말까지 철강주들의 상승세가 이어질 것”이라고 설명했다.

포스코의 주력 수출 지역으로 꼽히는 인도, 터키, 베트남 지역 철강 가격은 반등세다. 지난달 t당 400달러 선이던 이 지역 평균 철강 가격은 이달 들어 t당 450달러에 근접했다. 김윤상 하이투자증권 연구원은 “포스코 실적은 4분기에 바닥을 치고 내년 1분기부터 회복세에 들어설 것”이라고 설명했다.

배당매력도 크다. 포스코의 배당수익률(주당 배당금/주가)은 26일 기준 4.2%다. 분기결산을 하는 대표적 상장사로, 올해 말 결산배당금(증권사 예상액 주당 6000원)을 받고 약 한 달 뒤에 1분기 배당금(2000원 예상)까지 받을 수 있을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고윤상 기자 ky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