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ER2 발현 진행형 악성 고형암 대상
한미약품, 이중항체 기술 '펜탐바디' 임상 1상 첫 환자투여

한미약품(276,000 -3.33%)은 중국 법인인 북경한미약품이 개발한 이중항체 기술 '펜탐바디'가 적용된 면역·표적 항암신약 임상 개발이 중국에서 본격화한다고 27일 밝혔다.

한미약품과 펜탐바디 기반 신약을 공동으로 개발 중인 이노벤트는 "HER2 발현 진행형 악성 고형암 환자 대상 임상 1상에서 펜탐바디가 적용된 면역항암 이중항체 신약후보물질(IBI315)의 첫번째 환자 투여가 완료됐다"고 전했다. 이번 임상은 IBI315의 안전성과 내약성, 초기 약효 확인을 위해 진행된다.

이노벤트는 최근 글로벌 제약기업들과 다양한 공동개발 및 상업화 제휴를 체결한 중국의 바이오기업 중 하나다.

IBI315는 'HER2' 발현 암종에서 새로운 치료제로서의 가능성을 제시하는 PD-1·HER2 표적 재조합 완전 인간화 이중항체다. 한미약품과 이노벤트는 2017년 공동 개발 및 상업화를 위한 협력계약을 맺었다.

IBI315는 PD-1, HER2 신호전달 경로 차단을 비롯해, PD-1 발현 T세포와 HER2 발현 암세포 인접을 유도 면역항암 및 표적항암 치료의 시너지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는 설명이다.

펜탐바디는 하나의 항체가 서로 다른 두 개의 표적에 동시에 결합할 수 있는 이중항체 기술이다. 자연적인 '면역글로불린G'(lgG)와 유사한 구조적 특징을 갖고 있어 면역원성 및 안정성 등에서 우수하며, 생산 효율이 높다고 회사 측은 전했다.

후이 저우 이노벤트 항암사업부 부사장은 "IBI315는 세계 최초로 임상에 진입한 PD-1·HER2 이중항체 치료 후보물질"이라며 "이노벤트의 핵심적인 면역항암치료 후보물질"이라고 말했다.

한민수 한경닷컴 기자 hm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