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진그룹의 계열사인 동양(1,215 -3.19%)이 140억원 규모의 민간참여 사회주택사업을 수주했다.

동양은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공모한 '고양삼송 토지임대부 사회주택사업' 신축공사에 '더함 컨소시엄'으로 참여해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됐다고 26일 밝혔다.

한국토지주택공사(LH)에서 발주한 이번 공사는 경기도 고양시 고양삼송 택지개발지구 내 단독 10블럭에 조성된다. 청년 및 신혼부부 등 소가족을 우선공급 대상으로 3층 이하의 총 175세대 다가구 주택형태로 건설된다. 공사비는 약 140억원 규모이며 오는 2020년 7월 착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이번에 동양이 수주한 사회주택사업은 사회적 경제주체가 LH로부터 토지를 임차해 다가구주택을 건설한 뒤 주거지원 대상자에게 장기간 임대하는 사업이다. 청년과 신혼부부 등 무주택자가 지원대상이며, 임대기간은 15년간이다.

채선희 한경닷컴 기자 csun00@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