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D·KCC 등 등급 전망 하향
"연말 연초 회사채 발행에 악재"
마켓인사이트 11월 20일 오전 10시58분

내년 초 회사채 시장에서 자금 조달을 계획하고 있는 국내 간판 기업들에 비상이 걸렸다. 국내 경기가 좀체 살아나지 못하고 있는 데다 글로벌 무역 환경까지 불확실해지면서 신용평가회사들이 앞다퉈 기업들의 신용등급 강등을 경고하고 있어서다.
[마켓인사이트] 신용등급 강등 경고받은 간판 기업들, 자금조달 '적신호'

20일 투자은행(IB) 업계에 따르면 나이스신용평가는 지난 19일 LG디스플레이(15,850 +1.93%)의 회사채 신용등급 전망을 기존 안정적에서 부정적으로 바꿨다. 신용등급 하향 조정 작업에 들어갔다는 의미다. LG디스플레이의 회사채 신용등급은 현재 AA-다. 중국 기업이 공격적으로 시장에 진출하면서 판가가 떨어지고 주요 수익 기반인 LCD(액정표시장치) 부문의 수익 창출력이 약화된 점이 이번 등급 전망 조정의 배경이 됐다.

LG디스플레이는 보급률 증가로 TV 등 핵심 전방제품의 수요가 정체된 데다 스마트폰 시장 역시 성숙기에 접어들어 매출 확대에 고심하고 있다. 여기에 OLED(유기발광다이오드) 투자 확대에 따른 차입금 증가로 올 9월 말 부채비율과 순차입금 의존도(연결 기준)는 각각 161.4%, 28.6%로 나빠진 상태다.

한국신용평가는 지난 18일 현대로템의 신용등급 전망을 기존 안정적에서 부정적으로 조정했다. 현대로템의 회사채 신용등급은 A-다. 철도와 플랜트 부문의 영업 실적이 살아나지 못하고 운전자금 부담이 계속 늘면 신용등급을 떨어뜨릴 수밖에 없다는 게 한국신용평가의 설명이다.

지난달 말엔 한국기업평가가 KCC(233,500 0.00%)의 회사채 신용등급(AA) 전망을 기존 안정적에서 부정적으로 조정했다. 자동차와 조선업 등 도료 부문의 전방산업이 침체한 가운데 건자재 부문 매출 감소로 수익성이 나빠지고 있어서다.

올 3분기 실적 발표 직후 이 같은 신용평가회사들의 등급 전망 조정이 집중되고 있다. 한국신용평가는 신용등급 하향 조정을 검토 중이거나 신용등급 전망을 부정적으로 제시한 기업이 26곳 정도다. 지난해 말(18곳) 대비 44.4% 증가했다. 부정적 ‘꼬리표’가 달린 회사채는 기관투자가들이 투자를 꺼린다. 투자 후 회사채 신용등급이 떨어지면 채권값이 하락해 수익률이 낮아질 수밖에 없기 때문이다.

IB 업계 관계자는 “연말을 앞두고 국내 대표 기업의 신용등급 전망이 연쇄적으로 부정적으로 바뀌고 있다”며 “연말, 연초 차환 발행 등 자금 조달을 준비하고 있는 기업들에는 큰 악재”라고 말했다.

김은정 기자 kej@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