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證 설문조사 결과, 최고 유망 테마 '배당주'
유망 시장으로는 절반 이상이 '미국'
초저금리 시대에 꾸준한 수익을 추구하면서 시장의 주목을 끌고 있는 배당 투자가, 내년 해외주식 시장에서도 그 열기를 이어나갈 것으로 전망됐다.

삼성증권(38,100 -0.52%)은 지난 2일 열린 '해외주식 파이널 공개특강' 행사에 참여한 432명의 고객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2020년 해외주식 유망 테마'로 '배당주'(47.7%)가 1위에 꼽혔다고 13일 밝혔다. 배당주에 이어 정보기술(IT)과 소비재가 각각 37.3%와 7.9%로 2위와 3위를 기록했다.

이런 투자자들의 수요는 실제 내년 해외투자에서 유효한 전략으로 활용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분석된다.

삼성증권에 따르면 과거 25년 동안 연속으로 꾸준히 배당을 증가시킨 미국 기업들의 주가 흐름을 분석한 결과, 최근 10년간 이들 기업의 평균 주가 상승률은 202%에 달했다. 이는 S&P500지수를 지속적으로 웃도는 수준이었다.

특히 배당 기업들의 평균주가는 금리 및 자기자본이익률(ROE) 하락기 등 저성장 시기에도 S&P500지수 대비 각각 4.5%포인트, 6.3%포인트의 초과 상승을 기록했다.
2020년 투자하고 싶은 해외주식 1위는…겨울왕국2의 월트디즈니

김중한 삼성증권 책임연구위원은 "과거 글로벌 선진시장 사례를 살펴보면 저금리와 저성장이 장기화될 가능성이 높을수록 불확실성이 높은 자본이득보다는 변동성이 적은 배당 투자에 대한 매력도가 부각됐다"며 "저금리가 장기화 되면서 국내 투자자들도 이런 점에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이런 투자자들의 수요를 감안해 삼성증권은 지난 9월 말, 시가총액 100억달러 이상의 해외 종목 중 존슨앤존슨, 코카콜라, 유나이티드 헬스그룹 등 30종목을 배당왕 최선호주(Top Pick)으로 선정해 제시했다.

투자 비중을 확대하고 싶은 글로벌 시장으로는 총 응답자의 절반 이상이 미국(52.1%)이라고 답했다. 이는 미중 무역협상의 단계적 합의 가능성이 부각되면서 투자자들이 미국 주식시장의 불확실성이 감소하고 위험 선호도가 증가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된다.

국내 투자자들은 미국에 이어 중국(25.2%), 동남아시아(13.2%), 유럽(5.7%) 등의 순으로 투자비중 확대 의견을 제시했다.

2020년 투자하고 싶은 해외주식 종목으로는 월트디즈니(16.2%)가 1위를 차지했다. 월트디즈니는 지난 7월 삼성증권에서 실시한 '올 여름 휴가를 떠나기 전 매수하고 싶은 종목은?' 설문조사에서도 최선호 종목으로 선정됐었다.

문준호 삼성증권 선임연구원은 "지난 12일부터 미국에서 서비스를 시작한 디즈니플러스(OTT)에 대한 기대감과 오는 21일 국내 개봉 예정인 '겨울왕국2'의 흥행 기대감 등이 합쳐지며 디즈니에 대한 투자자들의 긍정적인 관심이 크게 증가하고 있다"고 말했다.

디즈니 다음으로는 알파벳(구글 모회사, 13.5%), 마이크로소프트(13.2%), 블리자드(5.9%) 등이 내년에 투자하고 싶은 해외주식 종목의 순위에 올랐다.

한민수 한경닷컴 기자 hm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