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의도 25시

영화 '타짜'에서 나온 대사
'유망株 추천' 표현으로
4분기에만 일곱 번 등장
증권사 보고서 제목 뒤덮은…묻고 더블로 가!

“묻고 더블로 가!”

올해 인터넷을 중심으로 가장 화제가 된 영화 대사다. 배우 김응수 씨(사진)가 2006년 영화 ‘타짜’에서 맡은 곽철용 캐릭터의 대사로, ‘도박판에서 공격적으로 대응한다’는 의미가 담겼다. 올 하반기에 곽철용 패러디가 뜬금없이 네티즌 사이에서 인기를 끌면서 유행어가 됐다.

이 대사는 4분기 증권사 보고서 제목으로도 가장 많이 사용됐다. ‘묻고 더블로 가자, EV는 안 무너졌다’(미래에셋대우 삼성SDI(269,500 +0.37%) 분석 보고서), ‘악재는 묻고 모멘텀은 더블로 가’(현대차증권(9,760 +0.31%)·현대차), ‘호실적에 모멘텀까지…묻고 더블로 가!’(한국투자증권·삼성바이오로직스(437,000 +0.11%)) 등 일곱 개 보고서가 이 대사를 제목에 활용했다.

12일 KB증권도 ‘묻고 더블로 가자, 중국은 무너지지 않았다’는 제목의 휠라코리아(48,200 -0.82%) 분석 보고서를 내놨다. 휠라코리아의 3분기 영업이익이 작년 동기 대비 69.0% 늘어난 1249억원으로 집계된 데 대한 긍정적 의견이 담겼다.

휠라코리아 중국 사업의 성장 가능성이 크다는 게 KB증권의 설명이다. 한 증권사 리서치센터장은 “4분기 들어 내년 경기 반등 전망이 속속 나오면서 성장성에 대한 기대가 커진 종목도 늘었다”며 “그런 종목에 대한 분석 보고서에 곽철용의 대사가 많이 쓰였다”고 설명했다.

한 침대 회사의 광고 문구인 ‘흔들리지 않는 편안함’은 보고서에 단골로 채택되는 제목이다. 올해는 아홉 번 등장했다. LG생활건강(1,406,000 +0.07%), 아프리카TV(58,000 +1.75%), 한섬, 에스에프에이(44,050 +0.34%), 효성첨단소재(110,000 -0.90%) 등이 “흔들리지 않을 정도로 (투자하기) 편안하다”는 평가를 받았다.

증권사 가운데엔 DB금융투자(4,080 0.00%)가 이색 제목을 다는 데 적극적이란 평가가 많다. ‘엣지가 필요해’(한섬), ‘맛있는 떡도 급하게 먹으면 체한다’(삼성전기) 등이 DB금융투자에서 올해 나온 이색 보고서 제목이다.

고윤상 기자 ky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