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국인, 주식 석달째 '팔자'…채권은 순회수 전환

지난달 외국인은 국내 상장주식을 석 달 연속 순매도하고 상장채권 시장에서는 3개월 만에 일부 자금을 회수했다.

11일 금융감독원이 발표한 '2019년 10월 외국인 증권투자 동향'에 따르면 지난 10월 중 외국인은 국내 상장주식 3천480억원어치를 순매도했다.

8월(-2조3천430억원), 9월(-9천150억원)에 이어 3개월째 순매도가 이어졌다.

국가별로는 미국이 가장 많은 2조940억원어치를 팔아치웠고 이어 케이맨제도(-3천530억원), 사우디아라비아(-740억원) 순으로 순매도 금액이 컸다.

반면 영국은 1조3천420억원어치를 사들였고 네덜란드와 스위스는 각각 2천630억원, 1천860억원어치를 순매수했다.

지난달 말 현재 외국인의 국내 상장주식 보유액은 560조6천억원으로 시가총액의 33.2%를 차지했다.

9월(555조8천억원)보다는 보유 잔고가 4조7천억원가량 늘었다.

외국인은 10월에 국내 상장채권 3조1천640억원어치를 순매수했다.

다만 3조3천530억원 규모 만기상환 영향으로 총 1천890억원 순회수를 기록하며 지난 7월 이후 3개월 만에 순회수 전환했다.

지역별로는 유럽과 미주에서 각각 6천억원, 1천억원어치를 순투자했고 아시아에서 9천억원을 순회수했다.

지난달 말 기준 외국인의 상장채권 보유액은 126조5천억원으로 전월(127조2천억원)보다 7조원 줄었다.

지역별 보유 규모는 아시아 52조2천억원(41.2%), 유럽 45조9천억원(36.2%), 미주 11조4천억원(9.0%) 등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