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간밤 미국 뉴욕증시가 사상 최고치 치솟으며 '환호'했지만, 장초반 코스피 지수는 강보합권에 머물며 방향성을 탐색 중이다. 미국과 중국이 일부 관세를 단계적으로 철폐하는데 합의했지만, 아직까지 투자심리는 무덤덤한 모습이다.

8일 오전 9시 6분 현재 코스피 지수는 전날보다 6.54포인트(0.3%) 상승한 2150.83에 거래되고 있다. 이날 2154.18로 출발한 코스피 지수는 2150선을 두고 등락을 거듭하고 있다.

가오펑(高峰) 중국 상무부 대변인은 전날 정례 브리핑에서 "지난 2주간 중미 쌍방 협상 대표들은 각자의 관심사를 적절히 해결하기 위해 진지하고 건설적인 토론을 했다"며 "양측은 협상 진전에 따라 단계적으로 고율 관세를 취소하기로 동의했다"고 밝혔다. 로이터통신도 미중 1단계 무역합의의 일환으로 미국과 중국이 관세 철회 합의를 확인했다고 보도했다.

이 같은 소식에 미국 뉴욕증시의 주요 3대 지수(다우·S&P·나스닥)는 사상 최고치 행진을 보였다. 7일(현지시간)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0.66% 뛴 2만7674.80을,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0.27% 오른 3085.18을 나타냈다.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도 0.28% 상승한 8434.52를 기록해 기존 최고치(8434.68, 4일 기준)에 거의 근접했다.

서상영 키움증권(77,600 -4.90%) 연구원은 "지난달 미중 1차 합의 소식이 전해진 이후 국내 증시가 5% 내외 상승한 점을 감안하면 관세 단계적 철폐 이슈는 일정 부분 주식시장에 반영된 것으로 추정된다"며 "일부 차익실현 매물이 출회하겠지만 1년 넘게 이어왔던 무역 분쟁이 새로운 국면에 접어들면서 연말랠리에 대한 기대감은 높아졌다"고 내다봤다.

개인과 외국인은 각각 118억원, 30억원 사들이고 있는 반면 기관은 164억원 팔고 있다. 프로그램 매매는 차익거래가 213억원, 비차익거래가 1억원 순매도로 총 214억원 매도 우위를 나타내고 있다.

업종별로는 혼조세다. 섬유의복 철강금속 등은 1% 넘게 상승하고 있지만 운송장비 전기가스업 운수창고 등은 약세를 보이고 있다.

시가총액 상위권 종목들도 등락이 엇갈리고 있다.

POSCO(240,500 -0.41%)는 미중 관세 단계적 철회 합의로 철강업종에 대한 투자심리가 개선될 것이라는 분석에 3% 가까이 상승 중이다. 반도체주인 삼성전자(60,800 -2.41%)SK하이닉스(98,700 -2.28%)는 1% 미만의 상승폭을 보이고 있다.

반면 네이버(183,000 -1.61%)현대모비스(251,500 +2.44%)는 1~2%대로 하락하고 있다.

코스닥 시장도 상승 중이다. 코스닥 지수는 전날보다 3.26포인트(0.49%) 상승한 669.41에 거래되고 있다.

개인과 기관은 각각 115억원, 1억원 순매수인 반면 외국인은 113억원 순매도 중이다.

시총 상위권 종목들은 상승세가 우위를 점하고 있다.

케이엠더블유(60,100 -0.66%) 메디톡스(331,800 -4.33%) 휴젤 SK머티리얼즈(169,200 -2.20%)는 1~4%대로 상승하는 반면 CJ ENM(151,000 -1.82%) 펄어비스(193,300 +5.46%)는 2~4%대로 하락하고 있다.

원·달러 환율은 하락 중이다. 서울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날보다 4.8원 내린 1154.4원에 거래되고 있다.

이송렬 한경닷컴 기자 yisr0203@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