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투자 "CJ ENM, 투자심리 개선 어려워…목표가↓"

한화투자증권은 8일 CJ ENM에 대해 "실적 부진으로 훼손된 투자심리가 당분간 개선되기 어려울 것"이라며 목표주가를 종전 26만원에서 22만원으로 내렸다.

김소혜 연구원은 "CJ ENM의 3분기 매출액은 약 1조1천500억원이고 영업이익은 641억원으로 컨센서스를 하회했다"며 "미디어와 음악 부문 이익 악화가 실적 부진의 주요 원인"이라고 진단했다.

김 연구원은 "콘텐츠 제작비가 예상보다 크게 반영된 탓으로 미디어 영업이익이 크게 감소했다"며 "연간 제작비가 당초 회사 측이 제시한 가이던스(5천700억원) 수준에서 효율적으로 집행되리라 기대했으나 현재 제작비는 6천억원까지 증가했고, 이를 충분히 상쇄할 만한 매출 성장은 나타나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음악 부문의 경우 음반과 콘서트 매출은 증가했지만 신규 아티스트 개발 및 사전 제작에 약 45억원이 반영되면서 적자 전환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CJ ENM은 당분간 미디어 실적 회복과 음악 사업 정상화에 대한 불확실성으로 인해 주가 조정 과정을 거칠 것"이라고 내다봤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