석달 수익률 최저 -8%대…"위험 선호 확대에 신흥국 통화가치↑"
달러가치 '뚝'…달러선물ETF 단기 수익률도 마이너스

최근 미국 달러화 가치가 하락하면서 달러선물에 투자하는 상장지수펀드(ETF)의 단기 수익률도 부진한 흐름을 보이고 있다.

8일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가 설정액 10억원 이상 펀드의 수익률을 집계한 결과 지난 6일 기준 달러선물 ETF의 최근 3개월 수익률은 -4∼-8%대를 기록했다.

달러선물지수를 기초로 삼는 달러선물 ETF는 달러 가치가 오를수록 수익률이 오르고 달러 가치가 내리면 수익률도 떨어진다.

지수 등락 폭의 2배 수익률을 내는 레버리지 달러선물 ETF의 석 달 수익률은 -8%대에 그쳤다.

'키움KOSEF미국달러선물레버리지특별자산상장지수투자신탁[미국달러-파생형]'(-8.81%), '삼성KODEX미국달러선물레버리지특별자산상장지수투자신탁[미국달러-파생형]'(-8.79%), '미래에셋TIGER미국달러선물레버리지특별자산상장지수투자신탁(달러-파생형)'(-8.67%) 등이 줄줄이 손실을 냈다.

일반 달러선물 ETF인 '키움KOSEF미국달러선물특별자산상장지수투자신탁[미국달러-파생형]'(-4.32%), 삼성KODEX미국달러선물특별자산상장지수투자신탁[미국달러-파생형](-4.30%)도 이 기간 수익률이 마이너스였다.

최근 3개월간 국내주식 ETF 평균 수익률 13.16%, 해외주식 ETF를 평균 수익률 4.22%를 모두 밑도는 수준이다.
달러가치 '뚝'…달러선물ETF 단기 수익률도 마이너스

반면 달러화 가치가 하락하면 수익을 내는 인버스 달러선물 ETF는 이 기간 4∼9%대의 상대적으로 높은 수익을 올렸다.

또 올해 들어 3분기까지 대체로 달러화 가치 상승세가 이어져 달러선물 ETF의 연초 이후 수익률은 레버리지 상품 8∼9%대, 일반 상품 5%대로 양호한 편이다.

올해 미중 무역분쟁 고조와 위안화 약세 등이 겹치면서 급등했던 원/달러 환율은 최근 미중 무역협상 낙관론이 대두하자 다시 가파르게 하락했다.

지난 8월 2년 7개월 만에 달러당 1,200원을 돌파한 원/달러 환율은 10월 초까지 1,200원대 안팎에서 움직이다가 하락세를 보여 이달 초 1,150원대까지 떨어졌다.

증권가에서는 현재 1,160원대 안팎인 원/달러 환율이 1,130원대까지 내려갈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이영화 교보증권 연구원은 "지난 10월 미중 양국이 부분 합의에 도달한 후 대외 불확실성이 완화하면서 위험 선호가 확대되고 위안화와 원화를 비롯한 신흥국 통화가치가 반등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원/달러 환율 하단을 1,130원으로 제시하며 "무역협상 기대 선반영, 국내 펀더멘털 여건 부진 등을 고려하면 환율 하락 폭은 제한적일 전망"이라고 내다봤다.

김효진 KB증권 연구원도 "원화가 최근의 강세 흐름을 이어가면 원/달러 환율이 1,130원대로 하락할 가능성도 열어둬야 한다"며 "한국 주력사업인 반도체 업황의 개선 가능성이 커지는 데 따른 외국인 주식 매수도 원화 수요로 이어지고 있다"고 진단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