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한국 경기가 4분기에 바닥을 확인하면서 내년에는 주식시장과 경기가 반등 국면에 접어들 것이라는 전망이다.

황찬영 맥쿼리증권 한국 대표이사는 7일 "현재 한국 경제는 중요한 변곡점에 도달했다"며 "경기적 측면에서 한국은 지난해부터 올해까지 둔화 국면에 놓여 있었으나 경기 순환 주기(사이클)상 올해 4분기에는 바닥을 확인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대외 변수 측면에서도 앞선 미중 무역분쟁으로 인한 어려움이 있었지만 이에 따른 리스크는 이미 상당 부분 주가에 반영됐다"며 "브렉시트(영국의 유럽연합 탈퇴) 등 일부 불확실성이 남아 있지만 적어도 무역분쟁에 따른 우려는 완화된 모양새"라고 판단했다.

그러면서 그는 "내년부터는 경기가 반등해 한국 주식시장도 좋은 흐름을 이어갈 수 있을 것"이라며 "구조적 수요 증가가 기대되는 반도체와 전기차 업종, 경기민감주, 배당주 등이 유망하다"고 제시했다.

다만 그는 "단순히 경기 순환에 따른 반등에는 한계가 있다"며 "근본적·구조적으로는 여전히 부정적인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최근 디플레이션에 대한 우려가 제기되는 가운데 가격 변동성이 큰 식품과 에너지를 제외한 근원 소비자물가지수(CPI)가 지난 5년간 지속해서 낮아지는 모습"이라며 "우리나라의 디플레이션은 이미 시작됐을 수도 있다"고 말했다.

회복되지 않고 있는 가동률, 설비투자와 고령화로 인한 생산성 저하, 기술 혁신에 따른 일자리 감소도 문제 점으로 꼽았다.

이송렬 한경닷컴 기자 yisr0203@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