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11·SB15 2종의 미국 및 유럽 판권
베네팔리·임랄디 등 기존 유럽 제품 판권도 5년 연장
삼성바이오에피스, 바이오젠과 4400억원 규모 판권 계약 체결

삼성바이오에피스는 미국 바이오젠과 총 3억7000만달러(약 4440억원) 규모의 판권 계약을 체결했다고 7일 밝혔다.

삼성바이오에피스는 바이오젠과 안과질환 치료제 후보물질 SB11(루센티스 바이오시밀러)과 SB15(아일리아 바이오시밀러)에 대한 미국 및 유럽 판권, 현재 유럽에서 판매 중인 자가면역질환 치료제 3종에 대한 판권 연장 등의 계약을 체결했다.

바이오젠은 삼성바이오에피스 바이오시밀러(바이오의약품 복제약) 제품의 판매사다. 삼성바이오에피스는 국가별로 협력사와 판권 계약을 맺고 제품을 판매하고 있다. 제품 개발과 임상, 인허가, 생산 및 공급은 삼성바이오에피스가 담당하고, 영업 및 판매는 별도 계약을 맺은 협력사가 맡는다.

삼성바이오에피스는 2013년 바이오젠 및 MSD와 각각 10년간의 판권 계약을 체결했다. 이를 바탕으로 현재 4종의 제품을 유럽과 미국 등에서 판매하고 있다.

삼성바이오에피스는 이번 바이오젠의 계약을 통해 안과질환 치료제 2종의 미국 및 유럽 등 주요 시장에 대한 판권을 넘겼다. 현재 바이오젠이 유럽에서 판매하고 있는 자가면역질환 치료제 3종의 판권을 5년간 연장하는 조건에도 합의했다.

이번 계약으로 제품의 매출은 양사가 배분하게 된다. 총 계약 규모는 선수금 1억달러(약 1200억원)를 포함해, 총 3억7000만달러다. 이는 2013년 맺은 기존 계약 규모를 크게 웃도는 것이란 설명이다.

SB15는 황반변성 치료제 아일리아의 바이오시밀러다. 아직 임상 3상 준비 단계임에도 판매사로 바이오젠이 나섰다.

삼성바이오에피스는 제품군을 확대하기 위해 희귀질환 및 안과질환 등으로 바이오의약품 개발 영역을 확장하고 있다. 중국 시장에도 진출하기 위해 현지 업체들과 협력 계약을 맺고 제품을 개발 중이다.

삼성바이오에피스는 연초 중국 제약사 3S바이오와 SB8(아바스틴 바이오시밀러) 등 일부 후보물질의 판권을 위임해 중국 내 임상, 인허가, 상업화 과정을 협업하기로 했다. 헬스케어펀드 운용사 C-브릿지 캐피탈과는 자회사 애퍼메드 테라퓨틱스를 설립해 SB11 및 SB12(솔리리스 바이오시밀러)의 개발 및 상업화 협력 계약을 체결했다.

한민수 한경닷컴 기자 hm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