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투자증권은 7일 CJ제일제당이 내년 국내 사업의 실적이 개선되고 미국 시장에서 성장이 본격화할 것으로 기대된다며 이 회사에 대한 목표주가를 30만원에서 34만원으로 올리고 투자의견은 종전대로 '매수'를 유지했다.

조미진 연구원은 "CJ제일제당은 내년도 영업이익이 24조9천79억원을 기록해 올해보다 28.2% 상승할 것으로 추정된다"며 "기존 사업부의 회복과 미국 시장에서의 성장 본격화가 기대되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이어 "가공식품 부문은 구조조정과 비용 효율화 작업이 완료되면서 내년 영업이익률이 개선되고, 바이오 부문도 트립토판과 핵산 증설 물량이 반영돼 매출과 이익 모두 증가할 것"이라며 "생물자원 부문은 내년 영업이익이 흑자 전환할 전망"이라고 설명했다.

조 연구원은 또 "CJ제일제당이 미국 냉동식품 기업 '쉬완스'를 인수한 효과도 내년부터 본격화할 것"이라며 "쉬완스의 기업 간 거래(B2B)는 영업사원 통합 작업이 완료됐으며 기업-소비자 간 거래(B2C)는 내년부터 판매 채널과 지역이 본격적으로 확대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