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가파른 상승장을 이어오던 뉴욕증시 주요지수가 현지시간 6일 혼조세를 보였다. 1단계 무역협정 서명을 위한 미·중 정상회담이 당초 예상보다 늦어질 수 있다는 소식에 영향을 받았다.

현지시간 6일 뉴욕증권거래소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0.07포인트(0.00%) 하락한 2만7492.56,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2.16P(0.07%) 오른 3076.78, 나스닥 지수는 24.05P(0.29%) 내린 8410.63으로 장을 마감했다.

그간 주요 지수가 사상 최고치를 경신하는 등 호조세를 지속하다 속도 조절에 돌입한 양상이다.

주요 외신은 1단계 무역협정(스몰딜) 서명을 위한 미·중 정상회담이 12월로 연기될 수 있다고 보도했다. CNBC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다음달 3~4일 북대서양조약기구(NATO) 회담 참석차 영국 런던 방문을 전후해 미중 정상회담이 열릴 가능성이 있다고 전했다.

이달 안으로 양국의 스몰딜이 이뤄질 것이란 기대감이 주가를 밀어올린 측면도 있는 만큼, 이번 정상회담 지연 가능성 제기로 신중론이 제기됐다.

이날 발표된 경제지표도 다소 부진했다. 미 노동부는 올 3분기 비농업 생산성 예비치가 전 분기 대비 연율 0.3%(계절 조정치) 하락했다고 밝혔다. 생산성 후퇴는 지난 2015년 4분기 이후 약 4년 만이다. 월스트리트저널이 집계한 시장 전망치 상승률(0.9%)을 한참 밑돌았다.

기업들의 양호한 실적 발표 흐름이 지속된 가운데 업종별로는 에너지주 2.29%, 기술주 0.01%, 커뮤니케이션주 0.2%씩 하락했다.

뉴욕증시 전문가들은 미중 무역협상에 대한 경계심이 다소 커질 수 있다고 진단했다. 양국 무역 합의 전망으로 주자가 랠리를 펼쳐왔지만 당분간 시장이 숨 고르기 할 가능성이 있다는 설명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